방탄소년단 지민./
방탄소년단 지민./


방탄소년단 지민이 방송인 팽현숙으로부터 무한 애정을 받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5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팽현숙은 남편 최양락의 다이어트를 위해 버터를 활용한 음식을 만들었다. 그러면서 팽현숙은 최양락에게 "오죽하면 BTS 지민이 있잖아, '버터'라는 노래가 있다"고 언급했다.

식사 후 팽현숙은 버터를 탄 커피를 최양락에게 건네며 "이게 일명 '방탄 커피'야. BTS 지민이 몰라?"라고 지민을 향한 애정을 표현했다.
"BTS 지민 알지?" 팽현숙, 유튜브→'1호가'…지민 향한 무한 '♥'
"BTS 지민 알지?" 팽현숙, 유튜브→'1호가'…지민 향한 무한 '♥'
앞서 팽현숙은 지난 4월 한 유튜브 채널에 출연했을 때도 방탄소년단의 'Dynamite' 뮤직비디오 리액션에 나서 "우리 지민 씨 나왔다. 지민 씨가 귀엽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팽현숙은 환한 모습으로 제스처를 따라 하는 등 지민만 화면에 나오면 감출 수 없는 애정어린 표정, 리액션으로 격렬한 팬심을 드러낸 바 있다.

당시 "지민 씨 한번 보고싶다"먀 간절한 소망을 내비쳤던 팽현숙은 여전히 식지 않는 각별한 애정으로 아미(팬덤명)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이에 팬들은 "지민씨한테 단단히 빠지신 듯", "BTS 하면 지민이고, 'Butter' 하면 지민이 맞지~ BTS Frontman", "지민 오빠 만나고 싶다고 하셨는데 소원 이루셨을까", "열혈 팬심 응원합니다", "기승전'지민'! 찐팬 인정" 등으로 호응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