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영희 인스타그램
사진=김영희 인스타그램


사진=김영희 인스타그램
사진=김영희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김영희가 야구선수 출신 남편 윤승열과의 즐거운 휴가를 공유했다.

김영희는 25일 인스타그램에 윤승열과 함께한 휴가 사진을 게재하면서 "늘 휴가였는데 진짜 휴가 시작"이라며 "항상 삼삼오오 날짜맞춰 친구들과 갔던 휴가였는데 이제는 남편과~승열이와 첫 여름 휴가"라고 행복한 감정을 그대로 드러냈다.

사진 속 김영희과 윤승열은 한적한 곳에서 둘만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특히 김영희는 과감한 노출로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진=김영희 인스타그램
사진=김영희 인스타그램
윤승열은 아내와 비슷한 개그 본능을 드러냈다. 김영희는 "셀카 찍자니 뒤로 가서 몸 찍는 거 꼴베기 셀카 찍자니 머리 냄새 맡는 거 꼴베기"라며 정수리 냄새를 맡고 우스꽝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는 윤승열을 포착해 웃음을 안겼다.

김영희는 10살 연하 윤승열과 열애 4개월 만에 초고속으로 결혼 소식을 알려 화제를 모았다. 두 사람은 지난 1월 결혼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