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뉴스' 대담에서 밝혀
방탄소년단 뷔 , ‘Blue & Grey’ 는 공감의 노래, "아미는 내 친구"


방탄소년단 뷔가 자작곡 ‘Blue & Grey’와 ‘보라해’의 탄생 배경, 팬들을 친구처럼 생각한다고 밝힌 인터뷰로 감동을 선사했다.
24일 방탄소년단은 3년 만에 SBS ‘8뉴스’에 출연해 단독 대담시간을 가졌다. 뉴스 진행자 김용태 앵커는 긴장을 풀어주려고 뷔에게 “넥타이 색깔을 일부러 보라색으로 골랐다며 빨,주,노,초,파,남,‘뷔’”라고 하자 뷔는 웃으며 “형님 덕분에 긴장이 많이 풀렸다”며 핵인싸답게 친근하게 답했다.
뷔는 “코로나 시대의 아픔을 담은 노래 ‘Blue & Grey’는 어떤 마음으로 만든 노래인가”라는 앵커의 질문에 곡을 만들게 된 계기를 밝혔다. 뷔는 “모든 사람들이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던 상황이다. 똑같이 일도 취소가 되고, 스케줄이 캔슬이 된 상황에서 뭔가 공허한 마음도 생기고 우울함과 불안함이 갑자기 생겨서 그 감정을 솔직하게 나타내고 싶어서 메모장에 끄적끄적 써봤다. 불안함과 우울함을 ‘Blue & Grey’라고 파란색과 회색으로 나타냈다”라고 설명했다.
방탄소년단 뷔 , ‘Blue & Grey’ 는 공감의 노래, "아미는 내 친구"
앵커는 “이 노래를 들으면서 힘들고 지친 친구에게 같이 옆에서 같이 울어주고 있어주는 느낌을 받았다. 정확하게 해석을 한 건가”라고 묻자 뷔는 “우리 노래 중에 힘든 사람한테 괜찮아, 다시 할 수 있어, 한번만 같이 일어나자는 응원하는 있지만 너 힘들지? 나도 힘들다 다 똑같다. 이런 노래다”라며 해석에 공감했다.
이어 뷔에게 “팬들과의 교류, BTS에게는 어떤 의미인지”라고 묻자 대표로 답해야하냐 쑥스러워했다. 뷔는 “아미와 거리를 두고 싶지 않다. 아미를 친한 친구라고 생각하고 대화를 하고 소통한다. 아미들은 정말 말 못할 사정이나 일상생활을 위버스에 편지로 남겨준다. 그런 걸 읽고 있으면 아미들도 우리에게 많은 얘기를 해주는데 나라고 왜 못할까하는 생각이 들어서 일상생활이나 나 자신의 이야기들, 솔직한 마음을 아미한테 서슴없이 말하기 시작했다”며 팬들에게 진솔한 마음을 전해 감동을 안겼다.
앵커가 “보라색은 어떤 의미를 갖고 있냐”고 하자 “이렇게까지 파급력이 클 줄 몰랐다. 마지막처럼 우리 서로 아껴주고 사랑하자 라는 의미이며 보라해라는 말이 완성됐다”고 밝혔다.
앵커는 “그것도 결국은 위로와 공감인 것 같다”고 응답하자 뷔는 ‘엄지척’으로 답을 대신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