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ut Podcast' 인터뷰
방탄소년단 정국 "음악할때 가장 신경쓰는 건 한 음절 음절 사이 디테일"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음악 작업에서 본인이 중점을 두는 부분을 밝히며 전세계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23일(한국시간) 유튜브 'Spout Podcast' 공식 채널에서는 방탄소년단의 인터뷰 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영상 속에서는 방탄소년단의 그룹 내 최고의 요리사, 새로운 음악을 내놓는 데 가장 도전적인 부분 등에 대한 인터뷰를 나눴다.

이 중 '새 음악이 나올 때 가장 시간이 많이 걸리는 것, 신경 쓰는 것' 이라는 질문에서 정국의 대답이 눈길을 끌었다.

정국은 "한 음절 음절 사이 디테일" 이라며 남다른 답변을 했고 음악 작업에서 섬세하게 공들이고 고민하는 메인 보컬의 면모를 엿보게 했다.

정국은 '각자 잘하는 요리'에 대한 인터뷰에 고기를 잘 굽고 '김치전'에 요즘 빠져있다" 고 밝혔다.

당일 정국은 깔끔한 블랙 벨벳 상의에 긴 실버 목걸이를 매칭해 스타일리쉬한 패션 센스를 보여줬다.

정국은 유독 검은 눈동자가 돋보이는 큰 눈망울과 앵두 같은 입술로 사랑스럽고 청량한 소년미를 발산했다.

이에 팬들은 "저게 딱 정국이지 말만 우선이 아니라 결과를 내놓으니까 저런 말들이 진짜 찐으로 확 오지" "진지하게 고민하고 실행해본 자만할 수 있는 대답이지" "새 노래들 음절 하나 하나 사이 디테일 신경쓰고 불러서 도입부부터 그냥 끝나버리는" "정국이 커버곡, 자작곡, 많은 파트들이 더 할 나위 없이 좋은 이유가 있었네" "정국이 곡은 처음부터 끝까지 몰입감 최고인 이유 이거였어" "늘 노력하고 발전하는 우리 메보 역시 남달라~" 등 반응을 나타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