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에릭 인슽타그램
사진=에릭 인슽타그램


그룹 신화 멤버이자 배우 에릭(문정혁)이 파격적인 헤어스타일로 변신했다.

23일 에릭은 인스타그램에 "날이 덥길래, 30대부터 2주마다 해온 새치염색으로부터 두피를 해방시켜주기로 했다”는 멘트와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에릭이 공개한 사진에는 짧게 자른 헤어스타일로 섹카를 찍는 모습이 담겼다. 특히 염색하지 않아 흰머리가 그대로 보이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이날 에릭이 공개한 또 다른 게시물에는 ”오늘이 아니고 얼마 전 비오는 날 가서 싹밀고 왔지요"란 멘트와 함께 모자를 뒤집에 쓴 에릭의 또다른 셀카가 담겼다.

에릭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평범하고 소탈한 일상을 공유하며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