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SNS 통해 근황 공개
"에일리, 한없이 귀여운 여동생"
/사진=홍석천 인스타그램
/사진=홍석천 인스타그램


방송인 홍석천이 가수 에일리와 훈훈한 투샷을 공개했다.

홍석천은 23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2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에일리 나의 디바. 무대 위에 선 디바"라며 "오빠 앞에선 한없이 귀여운 여동생"이라고 밝혔다.

또한 "어린 나이에 가수의 꿈을 갖고 한국에 와서 얼마나 많은 힘듦을 겪었을까. 멋지게 너의 길을 걸어가는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며 "꿈을 꾸는 모든 이에게 희망을 노래하렴"이라고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 홍석천은 에일리와 나란히 선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두 사람은 방긋 웃으며 다정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이들의 아름다운 우정이 보는 이들로 하여금 흐뭇함을 자아냈다.

게시물을 본 애프터스쿨 출신 가희는 "에일리 조아"라는 댓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한편 에일리는 이날 오후 6시 '싸이월드 BGM 2021'의 네 번째 리메이크 음원 '눈의 꽃'을 발매한다. 홍석천은 최근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