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연애 상담가로 나섰다
"공개하는 순간, 만인의 표적"
"핸드폰 비밀번호 공유 안 해"
"무관심보다는 집착이 나아"
'시즌비시즌' 비/ 사진=유튜브 캡처
'시즌비시즌' 비/ 사진=유튜브 캡처


가수 비가 유부남으로서 연애에 대한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22일 유튜브 채널 '시즌비시즌'은 '대한민국 공식 도둑들 열애썰 푼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비는 공개 연애 중인 유튜버 커플과 함께 연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비는 '연애 상담을 해달라'는 말에 "많은 경험이 없다"며 "첫사랑과 결혼했다. 그래서 해줄 말이 많이 없다. 짐작해서 하겠다"고 밝혔다.

'미녀와 야수 커플이라 고민'이라는 커플에 대해선 "나도 그런 부분에 있어서는 이해가 된다"며 "여자친구가 예쁘다고 하면 좋은 일이다"고 말했다.

비는 연애할 때 주위의 신경을 쓰는 편이냐는 질문에 "전혀"라면서도 "신경을 쓰기 때문에 해 떨어져야 만난다. (차) 선팅도 진하게 돼있어야 한다"고 털어놨다.

공개 연애에 대한 생각을 묻자 비는 "득보다는 실이라고 생각한다. 공개하는 순간 만인의 표적이 된다. 먹을 때 표정이 조금만 안 좋으면 싸웠다고 한다"고 토로했다.
'시즌비시즌' 비/ 사진=유튜브 캡처
'시즌비시즌' 비/ 사진=유튜브 캡처
그는 또 "야망 있고 빚이 없는 남자를 만나야 성공한다. 가진 자들은 언제든지 빨리 잃어버릴 수 있다. 0에서 유를 창조한 사람을 만나야 한다. 언제든지 쓰러져도 다시 일어날 수가 있다"고 주장했다.

비는 연인과 핸드폰 비밀번호를 공유하냐는 물음에는 "그건 안 된다. 전화기를 공유하는 건 안 좋은 습관이다. 모르는 게 약"이라고 말했다.

이에 유튜버 라라가 "언니가 핸드폰을 맨날 숨겨도 되냐"고 묻자 비는 "거기서 언니가 왜 나오냐"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비는 또 상대방의 무관심보다는 집착이 낫다고 했다. 그는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면 다 받아줄 수 있다. 그만큼 나한테 관심 갖고 사랑해준다는 뜻"이라며 "사랑은 내가 미쳐야 한다. 궁금해져야 사랑이다. 그래야 결혼해도 서로 존중하고 존경하면서 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