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안현모 인스타그램
사진=안현모 인스타그램


통역사 겸 방송인 안현모가 남편 라이머의 다정한 면모를 자랑했다.

안현모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사. 이 동네 토박이인 그는 방배동을 어지간히 좋아했던 모양이다. 하지만 나는 얼떨결에 선택지 없이 주어진 "방배동"이란 수식어가 도무지 아직도 낯설던 차에 재작년 회사가 먼저 방배동을 떠난 데 이어 이제는 집까지 완전히 방배동과 작별한다. 방배동 시대의 폐막!"이라고 글을 썼다. 함께 게시한 사진에는 라이머가 안현모에게 쓴 손편지가 보인다. 편지봉투에는 '흠모하는 방배동의 안현모 여사님', '1년 동안 더 사랑스러워진 방배동 안여사님께', '이제는 영혼까지 공유하고 싶은 당신의 오빠가'라고 써있어 라이머의 애처가 면모를 엿볼 수 있다.

네티즌들은 "남편분 스윗하시네요~", "넘 스윗한 글귀네요 심쿵모드에요", "새로운 데서 새로운 시작. 대신 일편단심 라이머씨가 옆에" 등 반응을 보였다.

SBS 기자 출신인 안현모는 2017년 브랜뉴뮤직 대표 라이머와 결혼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