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kg' 김빈우, "시아버님께 허락 받은" 가벼운 차림…복근 생성 후 자신감 [TEN★]


사진=김빈우 인스타그램
사진=김빈우 인스타그램
배우 김빈우가 탄탄한 몸매를 뽐냈다.

김빈우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친정엄마가.. 시아버님이 보시면 어떡하려고 그러냐고 팬티만 입고 사진찍지 말라고 했는데 #아버님께 허락 받고 찍은 #바디화보. 팬티샷은 넘기고 부라샷 #아이고 두야"라고 글을 썼다. 함께 게시한 사진에서 김빈우는 운동으로 만든 만든 멋진 몸매를 뽐내고 있다. 블랙 미니스커트에 상의는 언더웨어를 입이고 11자 복근 라인을 뽐내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김빈우는 늘씬한 팔다리로 감탄을 자아낸다.

김빈우는 2015년 사업가 전용진 씨와 결혼했으며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김빈우는 75kg에서 시작해 목표 체중인 52kg을 달성한 후 바디 화보 촬영이라는 목표를 달성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