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유라, 정형돈 코로나19 음성 소식 전해
"마스크 없이 일해 늘 조마조마"
/사진=한유라 인스타그램
/사진=한유라 인스타그램


한유라가 남편 정형돈의 코로나19 음성 소식을 대신 전했다.

한유라는 지난 21일 자신의 SNS 계정에 달린 댓글에 답글을 남겼다.

한 누리꾼은 "형돈 님은 코로나 검사 결과 나왔나요? '뭉쳐야 찬다2' 팀 확진 기사만 있어서요"라고 물었고, 한유라는 "네 음성 나왔어요. 참 도니 님은 백신 완료자에요. 그렇지만 마스크 없이 일하는 직업군이라 늘 조마조마 하답니다"라고 밝혔다.

최근 JTBC 새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2' 출연진이 대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촬영이 중단됐다. 녹화에 참여한 김요한, 박태환, 윤동식, 모태범, 이형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치료에 전념 중이다. 이로 인해 다른 출연진 및 스태프들은 검사 결과를 확인한 후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움직이고 있다.

한편 한유라는 방송작가 출신으로 2009년 개그맨 정형돈과 결혼했다. 부부는 슬하에 쌍둥이 딸을 두고 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