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김호중


폭행 혐의로 입건된 가수 김호중(30) 측이 "폭행은 없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20일 "어제(19일) 김호중은 저녁 귀가 중 오해로 인한 말싸움이 있었고, 주민들의 신고로 경찰들이 출동해 양측 모두 화해하고, 해프닝으로 끝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서 나온 기사와는 다르게 서로 폭행은 없었음을 알려드린다"고 강조했다.

소속사 측은 "김호중을 사랑해주시는 팬분들과 관계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며, 추측성 보도나 비방은 자제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20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김호중은 지난 19일 귀가하다가 자신의 주거지 건물에서 "공사 대금을 못 받았다"며 유치권을 주장하는 사람들과 시비가 붙었다. 주먹이 오고 간 상황은 아니며, 서로 밀치는 수준이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 사건과 관련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김호중 출석을 요구할 예정이다.
이하 생각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어제(19일) 김호중은 저녁 귀가 중 오해로 인한 말싸움이 있었고, 주민들의 신고로 경찰들이 출동해 양측 모두 화해하고, 해프닝으로 끝났습니다.

앞서 나온 기사와는 다르게 서로 폭행은 없었음을 알려드립니다.

김호중을 사랑해주시는 팬분들과 관계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며, 추측성 보도나 비방은 자제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