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밸런스 게임서 보여준 팬사랑.."아미와 28주년 디너쇼 하고파"


방탄소년단 뷔가 글로벌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방탄소년단의 공식 채널을 통해 보여준 밸런스 게임을 통해서 팬들에 대한 사랑을 보여줬기 때문.

방탄소년단은 지난 16일 유튜브 공식 채널 ‘BANGTANTV’를 통해 ‘’Permission to Dance’ Balance Game’ 영상을 공개했다.

두 가지 선택지 중 한 가지를 즉석에서 고르는 밸런스 게임을 진행한 이번 영상은 뷔의 취향을 짐작케 했다. ‘퍼미션 투 댄스 멜로디가 BGM으로 울려 퍼지는 가운데 줄을 서 있던 멤버들은 가볍게 춤을 추며 차례로 본인의 취향을 선택했다.

뷔는 브라운 컬러의 자연스러운 헤어 스타일에 블랙 컬러의 점프 수트를 착용, 스카프로 허리에 포인트를 준 유니크한 패션 센스로 등장과 동시에 전 세계 팬들의 마음을 훔쳤다.

’혼자 뷔페 가기 VS 혼자 놀이공원 가기‘에서 뷔는 “놀이공원은 외롭다”며 ’혼자 뷔페 가기‘를 선택, ’모르는게 약 VS 아는게 힘‘에서는 “알면 다친다”고 사투리 억양으로 귀엽게 말하며 ’모르는 게 약‘을 택했다.

또 뷔는 ’식사 후 항상 양치질이 되어 있는 능력‘을 골랐고, “난 치실까지 해주면 좋겠다”고 덧붙여 깔끔한 성격을 단적으로 보여줘 팬들을 흐뭇하게 했다. ’10시간 동안 테니스 VS 분재’ 중에서 뷔는 “난 테니스 치고 싶어”라고 말하며 테니스를 선택, 팬들은 자체 예능 ’달려라 방탄‘에서 보여준 ’테니스 왕자 뷔‘를 떠올렸다.
방탄소년단 뷔, 밸런스 게임서 보여준 팬사랑.."아미와 28주년 디너쇼 하고파"
‘하루 종일 노래 부르기 VS 춤추기’를 고를 때 뷔는 직접 노래를 불러 팬들의 귀를 행복하게 만들었다. ‘나는 큐티섹시 VS 핸섬큐티’ 중에서는 깜찍한 동작을 선보이며 ‘큐티섹시’를 선택했다. ‘아미들과 환갑잔치 VS 28주년 디너쇼’ 중에서는 고민 끝에 ‘28주년 디너쇼’를 택해 오랫동안 공연을 간절히 바라는 팬들을 환호케 했다.

자신의 차례를 기다리는 동안 뷔는 시종 일관 설레는 미소로 리듬에 몸을 맡긴듯 그루브를 타는 모습을 선보여 팬들의 눈과 귀를 행복하게 했다.

영상을 본 팬들은 “점프 수트라니. 이 착장으로 무대 한 번 보는 게 내 소원”, “큐티섹시, 핸섬큐티 태형이 다해”, “28주년 디너쇼라니. 상상만 해도 너무 행복해 태형아. 태형이와 함께라면 뭐든 내행복”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