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노마스크 논란 일축
SNS 통해 직접 입장 표명
"너무 걱정 마세요"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배우 한예슬이 노마스크 논란을 해명했다.

한예슬은 지난 18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2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너무 걱정 마세요. 건강히 잘 있다 건강히 돌아갈게요"라고 밝혔다.

이어 "촬영 때 마스크 벗어요. 먹고 마실 때 마스크 벗어요"라며 "코로나 검사 음성이에요"라고 덧붙였다.

이는 일부 누리꾼들의 지적에 대한 반박이다. 앞서 누리꾼들은 한예슬의 노마스크를 언급하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그러자 한예슬은 직접 해명하며 논란을 일축했다.

그런가 하면,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는 지난 18일 생방송을 통해 "한예슬이 남자친구를 만난 가라오케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한두 명이 아니다. 그러면 지금까지 거기서 놀았거나 일한 사람들 다 역학조사를 해야 한다"며 "한예슬을 담당했던 팀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그러면 한예슬부터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소식을 한예슬이 남자친구에게 들었을 것이다. 분명 자기에게도 조사가 올 수 있을 것 같아서 잽싸게 뒤로 안 돌아보고 미국으로 도망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한예슬의 소속사 높은엔터테인먼트 측은 "미국에 간 이유는 개인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간 것"이라며 "이미 한두 달 전부터 계획된 일정이었다. 미국에 가기 위해서는 엄격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필요 검사를 마친 후 비행기에 올랐다"고 전했다.

한편 한예슬은 연극배우 출신의 10살 연하 류성재와 공개 열애 중이다. 그는 지난달 김용호와 악플러들을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고소했다. 이후 지난 15일 고소인 조사로 경찰서를 다녀온 뒤 미국으로 떠났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