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장훈 인스타그램
사진=김장훈 인스타그램


가수 임영웅이 선배 가수 김장훈으로부터 ‘달링히어로’라는 애칭을 얻었다.

김장훈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난 남자다'를 멋지게 불러준 임영웅 후배와 그의 팬님들에게 선물 하기로 했던 닉네임을 발표하겠습니다”라며 임영웅과 자신의 셀카 등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흑백처리된 사진 속 임영웅의 모습과 김장훈의 사진이 담겨 있다. 김장훈은 앞서 “임영웅은 ‘ooooo이다’”라며 닉네임이 다섯 글자임을 예고한 바 있다.

김장훈은 “수퍼히어로, 삶의 활력소,역시진이다 등 좋은 동판화가 많이 나왔는데 저는 이름 그대로를 다르게 해석해봤습니다”라며 “임영웅은 '달링 히어로’다” 라고 밝혔다. 임은 달링, 영웅은 히어로라고 이름 그대로 영어로 번역해 해석한 것.

그는 “달링은 달콤하고 부드러운데 히어로는 역동적인 느낌이잖아요”라며 “임영웅이라는 사람의 느낌이 아주 젠틀한 면과 상남자적인 반전매력 두가지가 보여서 의미로도 적절하지 않나 싶네요”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임영웅 군이 알게 혹은 모르게 좋은일도 많이한다는 소문을 워낙 많이 들어서인지, 또 저는 제 노래를 부르는 가수는 무조건 무조건인지라 응원의 마음이 많이 갑니다”라며 “권상우는 한번도 못 봤는데 제겐 최고배우에요 맨날 제 노래 부르거든요 이범수도. 제가 좀 유치해서”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저의 팬님들도 그렇고 어떤 가수의 팬들에게는 누가 뭐래도 그 가수가 최고인겁니다”라며 “'그들만의 리그'라고 제가 표현하죠 이 척박한 세상에서,수많은 갈래의 길에서 저와 제 팬들이 만난건 기적입니다”라고 전했다.

김장훈은 계속해서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그는 “그래서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그들을 사랑하고 저의 팬들에게는 어떻게 하든 잘 보이고 싶은 아이같은 마음?”이라며 “ 참 잘했어요! 도장 하나 받고싶은 소망”이라고 했다.

끝으로 “영웅군과 팬님들도 가끔은 그렇게 여러분의 리그와 울타리속에서 오롯이 행복하고 즐기시기 바랍니다”라며 “영웅군이 너무 커버렸지만 그래도 그 가수를 바라볼때 팬님들은 1대1인거잖아요. 그러니까, ‘달링 히어로’ 그거면 족한거죠”라고 덧붙였다.

임영웅은 최근 TV조선 '사랑의 콜센타'에서 김장훈의 곡 '난 남자다'를 불러 화제를 모았다. 이에 김장훈은 “노래를 듣다보니 제가 더 트로틱하고 임영웅군이 락커같다는 생각이 든다”며 “영웅군 고음이 락커스타일로 쭉 쭉 뻗네요"라고 칭찬한 바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