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운
정세운


가수 정세운이 부드러운 음색으로 고막 힐링을 선사했다.

정세운은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 '버터'로 출연해 무대를 꾸몄다.

앞서 정세운은 1라운드 듀엣곡 대결에서 센터로 출연한 래퍼 pH-1과 프라이머리의 ‘자니’를 선보였다. 매력적이고 감미로운 보이스로 판정단의 마음을 사로잡은 정세운은 '복면가왕' 최초로 21 대 0이라는 몰표를 받으며 2라운드에 진출했다.

이날 2라운드에서 정세운은 도라지와 대결을 펼쳤다. 샘김의 'Who Are You(후 아 유)'를 선곡한 정세운은 단숨에 곡에 몰입하며 쓸쓸한 음색과 감성으로 귀를 사로잡았고, 판정단은 "심장이 녹았다"며 정세운의 무대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버터의 정체에 대한 판정단의 추측이 이어지는 가운데, 윤상은 "버터는 1라운드 때보다 훨씬 더 많은 매력을 보여줬다"고 평했다. 우순실은 "버터는 완벽 그 자체"라고 극찬해 눈길을 끌었다.
정세운
정세운
정세운의 정체가 공개되고 유영석은 "남들이 두 걸음 걸을 때 한 걸음의 보폭이 더 큰 사람이 있지 않나. 정세운이 그런 사람인 것 같다. 지금까지의 발전도 무서운 속도라고 생각한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1라운드에서 '복면가왕' 최초의 스코어를 기록한 정세운은 "합주 때부터 결과가 어떻게 될지 모른다 생각했는데 너무 놀랐다"고 겸손함을 드러내는가 하면,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다음 앨범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기대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전했다.

방송 이후 정세운은 소속사를 통해 "가사에 몰입을 잘할 수 있는, 그저 내 목소리를 자랑하려는 곡이 아닌 그 곡의 감정과 이야기를 잘 전달할 수 있는 곡으로 선정하려 노력했다"고 곡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정세운은 "'복면가왕'에 두 번째로 참여하게 됐다. 예전에는 ‘떨어져도 괜찮다' 생각하면서도 내심 아쉬웠다면, 이번에는 정말 어떤 상황이 일어나도 괜찮은 마음이었다. 관객이 있는 무대가 그리웠고, '복면가왕'과 즐거운 추억을 또 쌓을 수 있게 되어 재밌었다"고 밝혔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