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김용호 주장 전면 반박
김용호 "♥류성재 만난 가라오케서 확진자 발생"

소속사 측 "필요 검사 다 마쳐…말도 안 되는 주장"
배우 한예슬. /텐아시아DB
배우 한예슬. /텐아시아DB


배우 한예슬이 코로나19 검사를 피하기 위해 미국으로 떠났다는 한 유튜버가 제기한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한예슬의 소속사 높은엔터테인먼트는 19일 텐아시아에 "미국에 간 이유는 개인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간 것"이라고 전했다.

소속사 측에 따르면 한예슬의 개인 일정은 이미 한두 달 전부터 계획된 것이었다. 무엇보다 미국에 가기 위해서는 엄격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이에 한예슬은 음성 판정을 받은 이후 비행기에 오른 것으로 밝혀졌다. 현재 백신은 대상자가 아닌 관계로 맞지 않았다.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는 지난 18일 생방송을 통해 "한예슬이 남자친구를 만난 가라오케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한두 명이 아니다. 그러면 지금까지 거기서 놀았거나 일한 사람들 다 역학조사를 해야 한다"며 "한예슬을 담당했던 팀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그러면 한예슬부터 조사해야 한다. 그런데 이게 제비들 사이에서 공유가 되다 보니까 한예슬이 미국으로 도망갔다"고 주장했다.
한예슬. /텐아시아DB
한예슬. /텐아시아DB
만약 김용호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한예슬은 밀접 접촉자로 코로나19 검사 관련 문자를 받아야 되는 것이 마땅하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측은 "전혀 받지 못했다. 그렇게 되면 당연히 미국에 못 간다. 말도 안 되는 주장"이라며 "방역 당국의 지침을 무시하고 가면 안 된다. 지침을 어긴 것은 하나도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예슬은 연극배우 출신의 10살 연하 류성재와 공개 열애 중이다. 그는 지난달 김용호와 악플러들을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고소했다. 이후 지난 15일 고소인 조사로 경찰서를 다녀왔으며, 현재 미국에서 개인 일상을 보내고 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