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전 멤버 크리스, 中서 미성년자 성폭행 의혹
그룹 엑소 전 멤버 크리스/사진 = 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엑소 전 멤버 크리스/사진 = 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엑소(EXO)의 전 멤버 크리스(중국 활동명 우이판)가 중국 현지에서 미성년자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파장이 일고 있다.

18일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 등에 따르면 우이판이 늦은 밤 캐스팅 면접 및 캐스팅 등을 빌미로 여러 여자들과 성관계를 가졌다는 폭로글이 게재됐다.

이를 폭로한 A양(18)은 우이판과 원치 않는 성관계를 가졌고, 우이판의 매니저에게도 협박 당했다고 주장했다. A양은 우이판이 성관계 후 50만 위안(약 8835만원)을 입금했다면서 18만 위안을 반환한 상태로, 나머지도 차례로 나눠보낼 예정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A양은 또, 우이판이 연예계 활동 지원을 빌미로 성관계를 요구하며, 성폭행한 여성만 미성년자를 포함해 30명이 넘는다고 주장했다. 또, 크리스가 피임 없이 관계를 맺어 성병이 걸린 상태라고도 폭로했다.

이에 중국 팬들은 우이판에 대해 진실 해명을 요구한 상태며, 이 같은 의혹에 우이판을 모델로 쓰고 있는 브랜드들은 계약 해지를 통보한 상황이다.

우이판은 중국계 캐나다인으로, 국내에서 엑소로 데뷔한 바 있다. 2012년부터 SM엔터테인먼트 소속으로 활동했으나, 2014년 전속계약 효력 부존재 확인 소송 제기 후 중국으로 돌아가 현지에서 활동하고 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