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호 연예부장, 18일 생방송 진행
한예슬, 미국 간 이유 공개
"코로나 시국에 역학조사 피했다"
배우 한예슬. /텐아시아DB
배우 한예슬. /텐아시아DB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가 배우 한예슬이 남자친구 류성재를 처음 만난 가라오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여러 명 발생했다고 알렸다.

김용호는 1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한예슬 급히 미국 간 이유'라는 제목으로 생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요즘 관심 있게 보는 기사가 있다. 내가 정치, 사회, 연예 쪽을 많이 다루지만 스포츠를 되게 좋아한다. 근데 요즘 대한민국에 프로야구가 멈췄다"고 밝혔다.

또한 "지금 되게 인기를 끌고 있는데 야구팬들에게는 날벼락이다. 왜 멈췄냐면 야구 선수들이 원정 호텔에서 유흥을 했다는 의혹이 터졌기 때문"이라며 "불법 영업을 한 여성들이 코로나19 확진에 걸렸다. 딱 봐도 보인다. 유흥 쪽에 관련된 게 아닐까 싶다. 그걸 야구선수에게 소개해주는 브로커도 있다. 그런데 이 여성들은 어떻게 코로나에 걸렸을까. 그거를 생각하다가 충격적인 제보를 받았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한예슬이 남자친구를 가라오케에서 만났다고 했다. 청담동에 유명한 곳이다. 앞서 제비들이 상주하는 곳이라고 여러 번 말했다. 코로나 시국에 문을 닫아야 정상인데 지금도 영업을 하고 있다. 바로 어제도 영업했다더라"며 "그런데 이게 한예슬과 무슨 상관이 있냐. 이게 한예슬이 미국에 간 이유다. 제보 내용을 그대로 알려주겠다. 이곳에서 한예슬이 무슨 일이 있었는지 판단해 달라"며 가라오케 측근과의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김용호연예부장'
/사진=유튜브 채널 '김용호연예부장'
공개된 통화 내용에 따르면 한예슬이 갔던 가라오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여러 명 발생했다. 문제는 그 팀이 한예슬을 담당했다는 것이다. 최근에 있었던 일로, 며칠 되지 않았다고 한다. 이로 인해 팀 내 카톡방은 서로 싸우며 침울한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는 상태라는 것.

김용호는 "이게 말이 되냐. 한예슬이 남자친구를 만난 가라오케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한두 명이 아니다. 그러면 지금까지 거기서 놀았거나 일한 사람들 다 역학조사를 해야 한다. 일반적인 직장인은 1명이라도 확진자가 나오면 회사를 폐쇄한다. 또 왔다 갔다 했던 사람들 다 역학조사를 한다. 그게 방역의 기본"이라며 "명백하게 확진자가 여러 명 나왔는데 왜 역학조사를 안 하냐. 한예슬의 남자친구가 언제 갔는지, 왔다 갔다 한 사람이 얼마나 많았는지 확인해야 한다. 그런데 이게 제비들 사이에서 공유가 되다 보니까 한예슬이 미국으로 도망갔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한예슬을 담당했던 팀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그러면 한예슬부터 조사해야 한다. 지금 미국은 코로나19 검사도 안 한다. 그래서 마스크도 안 쓰고 다닌다. 한예슬이 미국에 언제까지 있을지 모르는데 빨리 들어와라. 방역당국에게 분명히 말하지만, 서울 청담동의 가라오케에서 일하는 제비들이 확진자 여러 명 나왔다. 내일부터 이거 기사 나야 한다. 사회부에 다 제보해야 한다. 이거 안 쓰면 직무유기"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예슬은 연극배우 출신의 10살 연하 류성재와 공개 열애 중이다. 그는 지난달 김용호와 악플러들을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고소했으며, 지난 15일 고소인 조사로 경찰서를 다녀왔다. 이후 SNS를 통해 미국으로 떠난 일상을 알렸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