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SNS 통해 근황 공개
"낮추고 살자"
/사진=김호중 인스타그램
/사진=김호중 인스타그램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오랜만에 근황을 전했다.

김호중은 18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찍고 싶은 거 마음껏 찍기"라며 "셔터를 왜 누르는지 알았다. 행복하고 마음이 편안하다"고 밝혔다.

이어 "떠오르는 말. 나만의 시간"이라며 "처세, 배려, 용서. 낮추고 살자"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에는 몸을 숙인 채 문틈을 지나가는 고양이가 담겨 있다. 이에 김호중은 자신만의 감성을 사진에 녹여내며 팬들에게 반가움을 샀다.
/사진=김호중 인스타그램
/사진=김호중 인스타그램
게시물을 본 팬들은 "사진 멋져요", "모든 게 완벽한 우리 가수", "메시지가 있는 작품", "너무 귀여워요", "셔터 많이 눌러주세요", "너무나 멋진 일에 도전을 시작했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호중은 지난해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최종 순위 4위를 차지했다. 이후 방송가를 종횡무진 활약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현재 서울 서초동의 한 복지기관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 중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