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효광, 불륜 의혹에 입 열었다
"경솔한 행동이 오해 불렀다"
추자현도 SNS 통해 사과
배우 추자현(왼쪽), 우효광 부부. /사진제공=SBS
배우 추자현(왼쪽), 우효광 부부. /사진제공=SBS


배우 추자현의 남편이자 중국에서 배우로 활동 중인 우효광이 불륜 의혹을 사과했다.

우효광은 지난 17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며칠 전 불거진 기사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입을 뗐다.

또한 "아무리 친한 친구 사이라도 행동에 주의가 필요한데, 나의 경솔한 행동이 오해를 불러일으켰다"며 "어떠한 설명으로도 이해가 어려울 것이라고 생각한다, 나도 영상 속 내 모습을 보고 많은 반성과 후회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사랑만 받아도 부족함이 없을 추자현을 속상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우리 부부를 아껴주는 여러분들께도 걱정을 끼쳐드렸다. 그래서 어떤 말로도 나의 미안함을 표현할 길이 없다"며 "앞으로 한 아내의 남편, 한 아이의 아버지로서 품행에 더욱 신중을 기하겠다. 다시는 이런 일로 심려 끼쳐 드리는 일 없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추자현. /텐아시아DB
추자현. /텐아시아DB
추자현도 이날 우효광의 부적절한 행동에 사과했다. 그는 "며칠 전 우효광의 영상으로 많은 분께서 실망했으리라 생각한다"며 "나 또한 잘 아는 지인들이었음에도 영상 속 우효광의 행동은 충분히 오해를 불러 일으킬만한 행동이었다고 생각한다"고 알렸다.

이어 "단순한 실수일지라도 잘못된 행동에는 분명한 책임이 따른다. 그의 경솔한 행동에 나 또한 크게 질책했고 우효광도 많이 반성하고 깊이 자각하고 있다"며 "이번 일로 나는 오히려 함께 공감해주고 마음 써준 여러분들 덕분에 더 든든하고 많은 감동을 받고 있다. 이러한 애정과 관심으로 너그러이 지켜봐 준다면 앞으로 우리 부부 더욱 성숙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털어놓았다.
우효광, 추자현. /텐아시아DB
우효광, 추자현. /텐아시아DB
우효광은 지난 15일 중국 매체의 보도로 인해 불륜 의혹에 휩싸였다. 이와 함께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몇몇 남성들은 우효광이 타고 있는 차량으로 여성을 데려왔다. 이후 여성은 자연스럽게 우효광의 무릎에 앉아 휴대폰을 만졌다. 무엇보다 우효광과 여성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우효광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지난 5월 지인들과의 모임 후 귀가 과정에서 있었던 해프닝"이라며 "영상에 등장하는 분들은 가족끼리도 왕래하는 감독님과 친한 동네 지인이다. 아무리 친한 지인이어도 오해를 살 만한 행동을 한 것에 대해서는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해명했다.

이어 "많은 분께서 우효광, 추자현 부부를 아껴주는 만큼 해프닝이 확산된 것에 대해 당사자들 역시 앞으로의 행동에 더욱 신중을 기할 것을 약속드리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우효광과 추자현은 2012년 중국 드라마 '마랄여우적행복시광'에 함께 출연하며 인연을 맺었다. 이후 2015년 공개 연애를 시작한 뒤 2년 만에 법적 부부가 됐으며, 슬하에 1남을 두고 있다. 다음은 우효광 웨이보 전문이다.안녕하세요 우효광입니다.

우선 며칠전 불거진 기사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아무리 친한 친구 사이라도 행동에 주의가 필요한데 저의 경솔한 행동이 오해를 불러일으켰습니다.

어떠한 설명으로도 이해가 어려우실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도 영상 속 제 모습을 보고 많은 반성과 후회를 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사랑만 받아도 부족함이 없을 자현씨를 속상하게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저희 부부를 아껴주시는 여러분들께도 걱정을 끼쳐드렸습니다. 그래서 어떤 말로도 저의 미안함을 표현할 길이 없습니다.

앞으로 한 아내의 남편, 한 아이의 아버지로서 품행에 더욱 신중을 기하겠습니다. 다시는 이런 일로 심려 끼쳐드리는 일 없도록 하겠습니다. 다음은 추자현 인스타그램 전문이다.안녕하세요 추자현입니다.

며칠 전 효광 씨의 영상으로 많은 분들께서 실망하셨으리라 생각합니다.

저 또한 잘 아는 지인들이었음에도 영상 속 효광 씨의 행동은 충분히 오해를 불러 일으킬만한 행동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단순한 실수일지라도 잘못된 행동에는 분명한 책임이 따릅니다. 그의 경솔한 행동에 저 또한 크게 질책했고 효광 씨도 많이 반성하고 깊이 자각하고 있습니다.

이번 일로 저는 오히려 함께 공감해 주시고 마음 써주신 여러분들 덕분에 더 든든하고 많은 감동을 받고 있습니다.

이러한 애정과 관심으로 너그러이 지켜봐 주신다면 앞으로 저희 부부 더욱 성숙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습니다.

어려운 시국에 좋은 소식 들려드렸어야 했는데,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죄송합니다.
감사합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