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우, SNS 통해 근황 공개
헌팅 경험 고백
"애엄마라 하니 도망가더라"
/사진=한지우 인스타그램
/사진=한지우 인스타그램


배우 한지우가 헌팅 당한 경험을 고백했다.

한지우는 지난 17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오늘 마트에서 톰브라운을 입은 어떤 남자가 이음이 과자 고르는 나한테 다가오더니 남자친구 있냐고 물어봤다"고 밝혔다.

이어 "애엄마라고 하니 죄송하다고 도망가더라. 그래서 남편한테 새삼 기분 좋다고 했더니 그 톰브라운 짝퉁일 거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 한지우는 남편을 끌어안은 채 환하게 웃고 있다. 두 사람의 다정한 모습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게시물을 본 배우 장준유는 "어머 좋았겠어"라며 댓글을 남겼다. 이에 한지우는 "꽤 좋더라?!"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한지우는 2017년 세 살 연상의 대기업 연구원과 결혼했으며, 슬하에 딸 이음 양을 두고 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