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빈우/사진 = 김빈우 인스타그램
방송인 김빈우/사진 = 김빈우 인스타그램


방송인 김빈우가 연하 남편에 대해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김빈우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며칠 예민했던 애미는 남편이랑 툭 터놓고 이야기 할 시간도 없었나? 싶을 정도로 일만 했나 싶다"며 "내 몸이 힘들면 자연스레 아이들에게 짜증이 늘어나는 현상에 대해 이야기 하며 나름 반성중이었고, 아이들을 꾸짖었다 혼날 줄 알았는데"라고 운을 뗐다.

이어 "훌륭히 잘하고 있어. 내가 해보니 육아와 일을 병행하는게 참 힘들더라. 우리가 이렇게 돈을 버는 이유도 아이들과 행복하게 살기 위해서인데"라며 "무엇이 가장 중요한지 생각하면서 살면 될 것 같애. 여보도 나도"라고 적었다.

"늘 말이 서툴다는 사람에게 또 한번 배우는"이라고 말을 이은 김빈우는 #연하남편 #내머리위남편 #고맙구료 #부부라는 해시태그를 걸었다.

이와 함께 공개한 사진에서 김빈우는 남편과 얼굴을 맞대고 카메라를 향해 밝은 미소를 짓고 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