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민호-이민혁, 음성 나왔는데…재검 후 확진
변이 바이러스 공포 확산
연예계 연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가수 장민호(왼쪽)과 그룹 비투비 이민혁/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가수 장민호(왼쪽)과 그룹 비투비 이민혁/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가수 장민호와 그룹 비투비 이민혁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재검사 후 확진을 받은 가운데,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꺼진 불도 다시 봐야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장민호 소속사 뉴에라프로젝트 측은 17일 공식 팬카페에 "장민호가 코로나19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현재 자체 자가격리 중이며, 건강상 특이사항은 없다"고 알렸다.

앞서 지난 16일 장민호 측은 병원에서 속성으로 받은 코로나19 검사 결과에 대해 "음성이다"라고 밝힌 바 있으나, 재검사 끝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장민호가 처음에 음성 판정을 받았다가 재검사 후 확진된 만큼, 나머지 '미스터트롯' 멤버들 역시 안심하긴 아직 이르다.

이에 따라 장민호는 물론이고, 나머지 멤버들 역시 당분간은 자가격리하며 몸 상태를 지켜봐야할 것으로 보인다.

이민혁 역시 재검사 끝에 확진 결과를 받은 케이스다.

앞서 이민혁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4일 "이민혁의 보컬 선생님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음에 따라 이민혁은 금일 오전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코로나19 신속항원 검사를 진행하였고 검사결과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17일 큐브 측은 "이민혁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앞서 2번에 걸쳐 진행된 최초 검사(신속항원, PCR)에서 음성판정을 받았으나 지난 16일 기침 및 발열 증상을 보여 보건소를 찾아 코로나19 PCR 검사를 진행했다"고 경과를 다시 설명했다.

'꺼진 불도 다시 보자'는 속담이 절실해진 대목이다. 전염력이 2.7배 높은 것으로 알려진 델타 변이 바이러스 창궐 이후 연예계에도 연일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그야말로 공포 상황이다.

매일 확진 소식이 전해지고 있는데다, 음성 판정 이후 재검사에서 확진을 받는 경우도 있어 직업 상 좁은 공간에서 여러 스태프 및 관계자들과의 접촉에 노출되어 있는 연예 방송인들은 살얼음판을 걷고 있다.

이와 관련 관계자들은 '편의를 위해 신속항원 검사를 진행하기도 했으나, 이제는 인증받은 보건소나 국가 기관을 통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할 것 같다'며 입을 모으고 있다.

이에 앞서, 현장에서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 씻기와 입 가리고 기침하기 등 잠시 긴장을 늦췄던 방역 수칙을 더욱 철저히 지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