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박슬기 인스타그램
/사진 = 박슬기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박슬기가 남편의 찢어진 티셔츠에 경악했다.

박슬기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니 옷이 없냐구요. 좀 버리라구요. 누가 우리 신랑 좀 설득해 주세요"라며 "너무 시원한 재질이라 좋대요. 구멍이 나서 더 좋대요"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어제만 해도 이거보단 작았는데 팔 끼우다 잘 못 끼우기도 하나봐요"라고 덧붙였다.

박슬기가 공개한 사진에는 겨드랑이 쪽이 찢어져 너덜너덜한 티셔츠가 담겼다. 박슬기는 남편이 집에서 찢어진 티셔츠를 입고 있는 것을 SNS에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슬기는 2016년 1살 연상의 광고회사 PD와 결혼해 슬하에 딸 하나를 두고 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