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퍼투댄' 뮤비 리액션 영상서 '글로벌 매력남'의 면모 뽐내


방탄소년단 뷔가 순수함을 간직한 미소년의 모습으로 뮤비 리액션 영상에서 글로벌 팬들의 마음을 흔들어 놨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5일 공식 유튜브 채널 ‘BANGTANTV’를 통해 ‘‘Permission to Dance’ MV Reaction’ 영상을 공개했다.

뷔는 올화이트 의상에 니트와 모자를 착용, 순수한 미소년 느낌으로 등장하는 순간부터 전 세계 팬들의 심장을 저격하며 사랑을 독차지했다.

뮤직비디오에서 올 레드 컬러 의상을 입은 뷔가 화면 가득 클로즈업 되는 장면이 나올 때마다 시선을 사로잡으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뷔의 클로즈업 장면은 여러 방송이나 기사의 대표 자료 화면으로도 자주 사용된다.
방탄소년단 뷔, '퍼투댄' 뮤비 리액션 영상서 '글로벌 매력남'의 면모 뽐내
클로즈업 된 후 사라지며 화면 뒤에서 뷔가 시작, 멤버들과 서로 바라보며 코믹 댄스를 추는 사랑스러운 장면은 뮤직 비디오 공개 당시 팬들에게 뜨거운 관심을 받은 바 있다. 리액션 영상을 지켜보던 제이홉이 태형이가 즉석에서 짠 안무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앞서 뷔는 다이너마이트’, ‘버터뮤직비디오에서도 독창적인 아이디어를 통한 즉석 안무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뷔는 영상 중간중간에 뮤직비디오를 보며 자신의 안무를 함께 선보였고, 특히 안무에는 즐겁다’, ‘춤추다’, ‘평화등의 의미를 가진 수화 안무도 포함돼 있어 보는 이들을 감동케 했다. 뮤직비디오 공개 후에는 많은 청각 장애인들이 고마움을 표현했으며 안무를 따라 추는 챌린지 영상이 SNS를 뜨겁게 달구기도 했다.

뮤비가 끝나고 뷔는 흐뭇한 미소를 지으며 이번 노래는 우리 아미분들이 되게 많이 좋아할 것 같아요라며 행복해지는 뮤직비디오를 봤다고 소감을 밝혔다.

영상을 본 팬들은 깊어지고 성숙해졌지만 미소년의 모습을 간직한 태형이 너무 좋다”, “인상깊었던 안무가 태형이가 즉석에서 만든 거라니. 역시 아이디어 뱅크!”, “마지막에 모두 함께 춤출 때 태형이 너무 행복해 보여"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