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논란' 우효광X하준수
우효광, 中서 불륜설 터져
하준수 바람 논란에도 '코빅' 녹화 강행
우효광, 하준수./사진=텐아시아DB, MBC에브리원
우효광, 하준수./사진=텐아시아DB, MBC에브리원


중국배우 우효광부터 개그맨 하준수까지 그야말로 연예계가 '바람' 잘 날 없다.

배우 추자현 남편 우효광은 최근 불륜설에 휩싸였다. 한 중국 연예 매체가 지난 15일(한국시간) 우효광이 밤늦게 술집에서 놀다가 한 여성과 차를 타고 떠났다고 보도하며 영상을 공개했는데, 우효광이 자신의 무릎 위에 여자를 앉히고, 여자는 미소를 띠며 자연스럽게 스마트폰을 만지는 모습이 담겼기 때문이다.

영상이 공개된 후 중국 현지는 물론 국내에서도 우효광을 향한 분노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SBS '동상이몽' 예능에서 보여인 아내를 향한 사랑꾼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모습이었기 때문이다. 이에 우효광의 국내 매니지먼트를 담당하는 BH엔터테인먼트는 "지인들과의 모임 후 귀가 과정에서 있었던 해프닝이다. 아무리 친한 지인이어도 오해를 살 만한 행동을 한 것에 대해서는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며 부인했다.
추자현, 우효광./사진제공=SBS
추자현, 우효광./사진제공=SBS
그러나 대중들의 분노는 사그러들지 않았다. 왜냐하면 우효광이 불륜설에 휘말린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는 추자현과 결혼한 뒤 2017년 10월께 외간 여성과 손을 잡고 걷는 모습이 세간에 알려져 곤혹을 치렀다. 당시 우효광은 "12년 지기 친한 친구와 오랜만에 만나 반가운 마음에 잡은 것"이라고 일축했다.

여기에 최근 불륜설이 두 번째가 아닌 세 번째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지난해 2월 중국 웨이보에 우효광의 사생활 폭로 글이 올라왔는데, 해당 글에 따르면 한국 연예인의 중국 남편 Y에게 PY 파트너가 있는데 일이 없으면 베이징으로 가 그 여성과 만남을 이어간다는 내용이었다. 두 사람은 한국에서 알게 된 사이인데 이 남편은 그 여성에게 큰 손으로 통하며 돈을 마음껏 쓰라며 카드까지 쥐여줬다는 것. 해당 글에서 Y라는 인물은 우효광으로 추측되며 PY는 현지에서 일종의 파트너란 의미로 쓰인다고 알려졌다.
안가연(왼쪽), 하준수/ 사진=유튜브 캡처
안가연(왼쪽), 하준수/ 사진=유튜브 캡처
tvN '코미디 빅리그'에 동반 출연하며 사랑과 일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던 하준수, 안가연은 결혼을 발표한 후 바람 논란에 휩싸였다.

과거 하준수와 8년간 사실혼 관계였다고 주장한 전 연인이 "하준수의 바람으로 상처를 받았다"고 폭로 글을 작성한 것. 이에 하준수는 "글쓴이의 주장 전체를 부인하지는 않겠다. 상처가 될 만한 일이 있었음은 인정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불투명한 해명에 하준수 전 여자친구의 동생이 추가 폭로를 했다. 하준수와 전 여자친구는 사실혼 관계였고, 하준수와 안가연의 관계가 환승 이별이 아닌 '바람'이라고 강조한 것.

이에 하준수와 안가연을 향한 비난은 점점 거세졌고, 이들이 출연 중인 '코미디빅리그' 게시판에 하차 청원도 쇄도했다. 그러나 두 사람은 대중들의 격한 반응에도 '코미디빅리그' 녹화에 참여했다. 동료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프로그램 진행을 위한 결정이라는 것이다.

두 사람의 녹화 강행에 일부 시청자들은 '코미디 빅리그' 보이콧을 외쳤고, 공식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에는 항의글이 이어졌다. 이에 '코미디빅리그' 제작진은 지난 16일 "하준수, 안가연은 제작진과의 상의 후에 하차를 결정했고, 이번 주 방송분부터 편집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권민아 / 사진 = 권민아 인스타그램
권민아 / 사진 = 권민아 인스타그램
최근 그룹 AOA 출신 권민아 역시 SNS에 비연예인 남자친구를 공개한 뒤 논란에 휩싸였다. 전 여자친구 지인이 바람 의혹을 제기하며 권민아가 여자친구가 있던 현재 남자친구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했고, 환승 이별을 조장했다고 폭로한 것. 권민아는 해당 사실을 부인했지만 계속되는 비판 여론에 "나도 남자친구도 바람핀 게 맞다. 내가 여우짓 했다"고 인정했다.

바람은 연인 혹은 아내인 동반자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주는 행위임과 동시에 대중을 기만하는 만행이다. 침묵과 뻔뻔한 변명으로는 절대 용서되지 않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