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 깨알 홍보' 방탄소년단 정국, 매력X'만찢남' 비주얼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버터 재킷 현장에서 매력을 내뿜었다.

방탄소년단은 최근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TV'(BANGTANTV)를 통해 '‘Butter’ Jacket Shooting Sketch'라는 제목으로 버터 재킷 스케치 영상을 공개했다.

이 중 멤버 정국은 블랙 점프 수트와 장발로 짙은 섹시남의 향기를 풍겼고 시크하고 카리스마 있는 눈빛을 날리며 팬심을 저격했다.

정국은 오렌지 컬러가 돋보이는 방에서 가죽 재킷과 레이스가 매치 된 룩을 입고 접시에 담긴 샐러드의 향을 맡으며 상큼한 윙크를 날렸고 동그란 과자를 입에 문 채 도도한 자태를 뽐냈다.

이후 해당 세트 장에서 촬영을 마친 정국은 "여러가지 소품들이 있는데 나만의 어떤 비밀 공간, 명상을 취할 수 있는 그런 조용한 휴식 공간에서 촬영 했다" 고 설명했다.

폐차장 촬영에서 정국은 청 멜빵 바지의 한 쪽 어깨를 풀고 하이틴 드라마 남주의 분위기를 한껏 자아냈다.

정국은 트럭 위에서 자연 광을 맞으며 등장했다. 또 세차 밀대를 기타처럼 치는 가 하면 마이크로 노래 부르는 듯한 제스처도 취해 자유분방하고 싱그러운 미소년 매력을 가득 발산했다.

이어진 삼척의 해변 촬영에서 정국은 촉촉하게 젖은 머리카락과 축 쳐진 셔츠에 드러난 탄탄한 피지컬로 물오른 섹시함을 과시해 심쿵을 유발했다.

정국은 선글라스를 끼고 멋짐이 폭발하는 남신 포스를 내뿜었고 청춘 만화를 찢고 나온 듯한 '만찢남' 비주얼은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정국은 촬영에 몰입하는 프로 다운 모습과 리얼한 표정, 자연스러운 포즈 등으로 '화보 장인'의 남다른 아우라를 자랑했다.

정국은 삼척 바다에서 촬영 후 "겨울에 겨울 바다가 참 보고 싶었는데 보지 못했다. 촬영을 계기로 오게 되어 너무 즐거웠고 바닷소리가 사람을 정말 차분하게 만들어 주는 게 좋은 것 같다" 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정국은 "좋은 자연광과 경치는 배신하지 않는다. 삼척으로 오세요!" 라고 엄지척을 하며 삼척을 적극 홍보하기도 했다.

이를 본 팬들은 "컷 마다 분위기 확확 봐뀌는 것 봐 역시 화보 장인" "섹시 청순 청량 도도 매력 맛집♥" "정국광 정국경은 배신 안해ㅎㅎ" "전정국 얼굴이 절경" "콘셉트 소화력 만렙" "삼척 깨알 홍보 대사 전정국 넘 귀여워" "해변의 핫 가이 너무 섹시해" " "전정국 비주얼 매력 맛집" "오늘도 정국이 매력에 퐁당 풍덩 빠져" "표정 쓰는 거 진짜 갓아이돌" 등 반응을 나타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