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SNS 통해 국민청원 공유
학교 폭력 사건에 속상함 토로
"교육은 모두의 책임"
/사진=홍석천 인스타그램
/사진=홍석천 인스타그램


방송인 홍석천이 학교 폭력에 대한 소신 발언을 날렸다.

홍석천은 지난 15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과 함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물을 공유했다. 해당 청원에는 학교 폭력으로 인해 생을 마감한 피해자들을 위한 억울함을 풀어달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에 홍석천은 "이젠 멈춰야 한다. 꽃도 피지 못한 아름다운 나이의 한 아이가 지속적인 학교 폭력으로부터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이의 가족이 도움을 청한다. 나의 어떠한 말도 위로가 될 수 없겠지만. 이 작은 행동이 남아있는 가족과 떠나간 아들에게 혼자가 아니라는 걸 알게 해주고 싶다"며 "뉴스에서 보여지는 학교 내 폭력 뉴스"라고 설명했다.

또한 "왕따, 따돌림, 집단 괴롭힘, 무시와 차별. 도대체 우리의 아이들이 왜 이렇게 무서워졌을까. 학교와 사회 그리고 부모는 어떤 책임을 져야 할까"라며 "교육은 모두의 책임이다. 잘사는 것도 중요하고 선진국이 되는 것도 중요하다. 그러나 우리 아이들이 행복하게 꿈을 펼칠 수 있는 건 가장 중요한 숙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내가 누군가와 다르다는 걸로 차별받지 않고 폭력의 희생물이 되지 않는 사회. 이젠 진정 모두가 이야기를 시작해야 할 때"라며 "더이상 우리의 아이들이 우리의 미래가 사라지는 일이 없도록 말이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덧붙였다.

청원은 이날 오후 1시 기준 약 13만 2000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한편 홍석천은 최근 tvN '식스센스2'에 출연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