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장의 사진→층간소음 논란으로 번져
"아래층, 출근하신 시간이었다" 해명
이휘재·안상태·이정수…과거 논란 재조명
가수 백지영이 SNS에 올린 아이들 사진./사진=백지영 인스타그램
가수 백지영이 SNS에 올린 아이들 사진./사진=백지영 인스타그램


가수 백지영이 층간소음 논란에 해명했다.

백지영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외동으로 크는 아이들에게 가장 필요한 선물은 좋은 친구 같다. 코로나만 끝나봐 바글바글 체육대회도 하고 그러자. 어른들이 미안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백지영의 딸이 친구와 함께 거실에서 점프하며 뛰놀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백지영은 아이가 뛰는 순간을 포착해 역동적인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하지만 이를 본 일부 누리꾼들은 불편함을 드러내며 층간소음에 대해 지적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1층 아니시면 층간소음 주의시켜주세요", "단독 주택이세요? 공동 주택에서 애가 저렇게 뛰는데 밖에서 못 노는 게 안타깝다고요? 저 이웃들은 뭔 죄냐" 등의 댓글이 달렸다.
가수 백지영./사진=백지영 인스타그램
가수 백지영./사진=백지영 인스타그램
아파트에 거주중인 백지영은 "층간소음 어떡하냐"는 댓글에 "출근하신 시간이었어요 확인했습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는 "층간소음 시달리고 있는 1인으로 이런 사진 볼 때마다 왜 매트 안 까시는지 궁금하다"는 지적에는 "괴로우시겠네요. 근데 저 때 출근하신 시간인 거 확인했어요"라고 답변을 달았다.

또 다른 댓글에는 "아랫집 출근이라고 대수롭지 않게 댓글 다시는 건 아닌 거 같아요. 저렇게 뛰면 바로 아래층 아니라 대각선집에서도 울려요. 매트 요새 잘 나와 있습니다. 아이가 잘 뛰는 일부분이라도 까시길"이라고 충고했다. 이에 백지영은 "그래야겠네요. 명심할께요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아파트와 주택의 경우 층간소음 피해가 빈번하다. 개그맨 이휘재와 아내 문정원도 지난 1월 층간소음 논란에 휩싸였다. 문정원은 "그럼 애를 묶어놓을까요?" 등의 발언으로 비판을 받았다. 이들 부부는 아이들과 집 안에서 운동화를 신은 채 야구를 하거나 뛰어다니는 등의 행동으로 공분을 샀다.

개그맨 안상태와 조인빈 부부는 지난 2월 층간소음 논란이 일자, 아랫층을 저격하는 듯한 발언을 해 뭇매를 맞았다. 안상태 아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위에 사는 불쌍한 셀러브리티. 아래 사는 불쌍한 키보드워리어"라는 글을 올려 다시 한번 논란에 불을 지폈다.

개그맨 이정수는 지난 1월 층간소음 논란 후 이사를 했다. 그는 최근 "1층으로 이사를 했다"며 "층간소음에 경각심을 갖고, 신경을 쓰면서 지내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