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신봉선 인스타그램
/사진 = 신봉선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신봉선이 의미심장한 심경을 전했다.

신봉선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사진과 함께 '이미 쓰인 과거는 바꿀 수 없다. 다 지난 일이다. 하지만 미래는 우리 하기 나름이다. 좋든 싫든 말이다'라고 쓰여진 사진을 게재했다.

이와 더불어 신봉선은 "개그우먼이라는 이름으로 늘 악바리처럼 버티며 살아왔다"며 "웃고 있어서 많은 사람들은 우리의 노력을 잘 알아주지 않지만 늘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며 살아가고 있다"고 적었다. 또 "실력이 부족하지만 체력이 딸리지만 많은 부상에도 끝까지 개벤져스라는 이름안에서 최선을 다 한 우리들. 아쉬움이 많지만 여기까지인가 보다"며 "응원해 주셔서 감사하고 고맙다"고 썼다.

정확한 의중을 알 수 없지만, '골 때리는 그녀들'에 패배한 소감을 다소 진중하게 표현한 것이 아니겠느냐 하는 네티즌들의 추측이다.

신봉선은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개벤저스 팀 주장을 맡아 혼신의 힘을 다해 축구 경기에 임했으나, 결국 월드클라쓰 팀에 패배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