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안테나 뮤직과 전속계약
전 매니저, SNS 통해 심경 토로
"정말 감사드린다"
개그맨 유재석. /텐아시아DB
개그맨 유재석. /텐아시아DB


개그맨 유재석의 전 매니저가 심경을 고백했다.

유재석의 스타일리스트 이주은씨는 14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는 FNC엔터테인먼트 소속 직원이자 유재석의 전 매니저 임종윤씨가 남긴 글로, 유재석이 새 소속사 안테나 뮤직(이하 안테나)과 전속계약을 체결한 것에 관한 심경이다.

임종윤씨는 "지난 6년간 형의 매니저로 살면서 많은 것을 보고 느끼며 일해왔다"며 입을 뗐다. 그는 "스물네 살이던 내 나이가 지금 어느덧 서른이 됐다. 그동안 결혼도 하고 축복이 찾아와 10월엔 아이도 태어난다"고 밝혔다.

또한 "더 이상 형의 매니저가 아닌 삶을 산다고 마음을 먹은 순간부터는 잘해왔다고 생각했던 것보다 부족한 일들만 계속 떠오른다. 아쉬워서인가 보다. 하지만 지난 6년간 형의 매니저로서는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후회는 없다"며 "다만 가족이 생기면서 책임감도 생기고 더 높이 성장하기 위해 많은 생각이 들었다. 그동안 팬들과 소통을 많이 하지 못했던 건 내가 하는 행동 하나하나가 형에게 영향을 미치고 피해도 줄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답변도 잘 못 해드렸다. 하지만 형이 FNC에 있는 동안 매니저로서 최선을 다했다는 건 자신 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며 "마지막으로 7월 15일 이후에 회사로 오는 편지는 전달 드리기 어려울 것 같아 앞으로는 형의 새 소속사로 보내주면 감사하겠다! 그동안 탈도 많고 실수도 많았지만 응원해준 분들 정말 감사드린다"고 알렸다.
유재석. /텐아시아DB
유재석. /텐아시아DB
이날 안테나는 유재석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안테나는 "유재석은 명실상부한 국민 MC, 국민 개그맨으로서 콘텐츠에 대한 진지한 고민과 열정을 바탕으로 늘 새로운 것에 도전하며 영역을 넓혀왔다"며 "안테나가 지닌 자유롭고 즐거운 분위기 속에서 새로운 도전을 이어갈 수 있도록 힘을 보태며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앞으로도 유재석을 향한 변함없는 사랑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에 유재석은 "오랫동안 알아온 친한 동료들과 함께하게 되어 설레고 기쁘다. 함께 펼쳐나갈 재미있는 일들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유희열이 대표를 맡고 있는 안테나는 정재형, 토이, 루시드폴, 페퍼톤스, 정승환, 권진아, 샘김, 적재 등 실력파 뮤지션들이 소속돼 있다. 안테나에 음악 외 분야의 아티스트가 합류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음은 유재석 전 매니저 임종윤씨 글 전문이다.안녕하세요. 임종윤입니다. 글솜씨가 없어 두서없이 쓰는 점, 이해 부탁드립니다. 지난 6년간 형의 매니저로 살면서 많은 것을 보고 느끼며 일해왔습니다. 스물네 살이던 제 나이가 지금 어느덧 서른이 되고, 그동안 결혼도 하고 축복이 찾아와 10월엔 아이도 태어납니다!
더 이상 형의 매니저가 아닌 삶을 산다고 마음을 먹은 순간부터는 잘해왔다고 생각했던 것보다 부족한 일들만 계속 떠오르네요. 아쉬워서인가 봅니다. 하지만 지난 6년간 형의 매니저로서는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후회는 없습니다. 다만 가족이 생기면서 책임감도 생기고 더 높이 성장하기 위해 많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동안 팬분들과 소통을 많이 하지 못했던 건 제가 하는 행동 하나하나가 형에게 영향을 미치고 피해도 줄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어요. 그래서 답변도 잘 못해드렸습니다. 하지만 형이 FNC에 계시는 동안 매니저로서 최선을 다했다는 건 자신 있게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7월 15일 이후에 회사로 오는 편지는 전달드리기 어려울 것 같아 앞으로는 형의 새 소속사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그동안 탈도 많고 실수도 많았지만 응원해 주신 분들, 정말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모든 분들의 하루하루가 웃음 가득하길 바라겠습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