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혁, SNS 통해 근황 공개
스미싱 문자에 쿨한 대응
/사진=김상혁 인스타그램
/사진=김상혁 인스타그램


그룹 클릭비 출신 가수 김상혁이 스미싱 문자에 쿨한 대처를 보였다.

김상혁은 지난 12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오늘 갑자기 난 아빠가 되었다"고 밝혔다.

공개된 사진에는 김상혁이 자녀를 사칭한 피싱범과 나눈 문자 내용이 담겨 있다. 이에 따르면 피싱범은 김상혁에게 통신사 인증을 대신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러자 김상혁은 "그래그래. 해줘야지 우리 딸"이라고 밝혔다.

이후 피싱범이 링크를 보냈고, 김상혁은 "아빠가 데이터가 다 끝나서 이따가 사무실 컴퓨터로 할게"라며 유쾌한 대응을 펼쳤다.

한편 김상혁은 1999년 그룹 클릭비로 데뷔했다. 현재 유튜브 채널 '지구인 김상혁'을 운영하고 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