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지혜 인스타그램
사진=한지혜 인스타그램


배우 한지혜가 딸 방갑이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지혜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직은 인형보다 작은 느낌. #20일차 우는 모습도 귀여운 아가. 하루종일 자는 신생아"라는 글을 올렸다. 함께 게시한 사진 속 인형보다 작은 몸집의 한지혜 딸이 아기자기하고 귀엽다. 찡그리는 표정마저도 사랑스럽다.

한 네티즌이 "으악 귀요미 이름 지어졌나요?"라고 묻자 한지혜는 "아직이요. 결정하기 어려워요"라고 답글을 남겼다.
사진=한지혜 인스타그램
사진=한지혜 인스타그램
한지혜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출산 선물을 보내준 지인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옷을 비롯해 인형, 목욕용품 등 선물에서 지인들의 따뜻한 마음을 엿볼 수 있다.

한지혜는 2010년 6세 연상의 검사와 결혼했으며, 지난달 득녀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