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루이비통' 백스테이지에서 발산한 '영앤리치' 아우라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루이비통 백스테이지 영상 전세계 팬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루이비통은 최근 공식 유튜브를 통해 'Backstage with BTS at Virgil Abloh's Men's Fall-Winter 2021 Show in Seoul' 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 속에는 루이비통 앰배서더로 합류한 방탄소년단의 2021 가을-겨울 남성 컬렉션 서울 쇼 백스테이지 모습이 담겨있다.

이 중 멤버 정국은 스트라이프가 돋보이는 화이트 셔츠와 롱코트를 매치한 수트룩을 입고 선이 굵은 이목구비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바닥까지 떨어진 블랙 롱 코트와 빅 백, 그리고 앞 머리를 모두 올린 헤어로 정국은 중후하면서도 젠틀한 남성미를 발산했다.

또 정국의 영한 이미지에서 뿜어져 나오는 귀티 넘치는 우아한 고급스러움은 '영앤리치' 아우라를 한껏 풍겼다. 정국은 섬세한 표정, 포즈, 눈빛 등으로 풍부한 표현력을 보여주면서 모델로서의 역량을 충분히 보여줬다.

이를 본 이들은 "백스테이지에서도 뿜어 나오는 영앤리치 아우라" 등 뜨거운 반응을 나타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