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플랫폼 옮긴 로봉순
'코인게이트' 피하려다 '성매매' 맞았다
사과 없고, 말장난만 가득
BJ 겸 유튜버 로봉순./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BJ 겸 유튜버 로봉순./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서예진의 BJ통신≫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가 BJ, 유튜버, SNS스타 인플루언서들의 소식을 전합니다. 최근 방송과 유튜버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온라인에서 활동하는 인플루언서들이 연예인을 뛰어넘는 인기를 누리고 있는 가운데, 전반적인 온라인 스타들의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최소한의 부끄러움도 느끼지 못하는 '빌런'이 등장했다. '성매매 고백' 후 도마 위에 오른 BJ 로봉순이다. 그는 이 상황을 즐기는 듯 보인다. 자신의 범죄에 대해 사과는 했으나, 시종일관 장난기 가득한 모습에서 진정성이라곤 찾아볼 수가 없다.

로봉순은 자신의 유튜브에 사과 영상을 올렸다. '죄송합니다. 사죄의 영상. 다시는 성을 안 사겠습니다'라는 제목이다. 로봉순은 무릎을 꿇은 채 화면에 등장했다. 그는 "우선 죄송하다고 인사드리고 싶어서 동영상을 찍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자신의 사타구니 쪽을 만지며 "여기 마사지 받은 거다. 죄송하다. 다음부터는 안 그러겠다. 호기심에 해봤다"라며 성매매에 대한 해명 아닌 해명을 내놨다.

이어 프로포폴 투약 의혹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1000원짜리 지폐 두 장을 던지며 "제가 '어이, 의사 양반. 프로포폴 한 대 놔봐'라고 한 게 아니라 성형 수술하러 갔다가 맞은 것"이라며 "수술하고 나서 프로포폴인 것을 알았다"며 해명했다. 그러면서 "난 마약 중독자가 아니고 성형 중독자다. 이제 안 하겠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BJ 겸 유튜버 로봉순./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BJ 겸 유튜버 로봉순./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하지만 잠시 뜸을 들이던 그는 "필러는 맞을게요"라고 덧붙이며 장난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그는 "제가 눈 뜬 상태로 성형수술 할 순 없잖아요. 너무 아프잖아요"라고 덧붙였다. 로봉순은 해당 영상의 댓글에 "정말 죄송해요. 마사지 받은 거에요. 자수하러 갈게요. 근데 어디서 받았는지는 몰라요"라고 적었다.

로봉순은 지난 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성매매, 프로포폴 투약을 고백하는 글을 올렸다. 해당 글의 본래 취지는 최근 불거진 아프리카TV '코인게이트' 사건에 대한 해명 글이었다. 로봉순은 '코인게이트' 논란을 피하고자 더 큰 화를 부른 것.

그는 "너무 외로워서 남자 안마방을 불러서 10만 원짜리 성매매를 한 적이 있다. 하지만 성관계는 하지 않고 유사 성행위만 했다"며 "사기 전과도 있고, 성형할 때 우유 주사 등 프로포폴을 맞아본 적이 있다. 전과가 많다"고 털어놨다.

논란이 일자 로봉순은 다른 쪽으로 화제를 돌리려는 모습을 보였다. 자신이 보육원 출신이라는 가정사를 털어놓은 것. 그런데도 여론은 좋지 않았다. 로봉순은 결국 해당 글을 지웠다.
BJ 겸 유튜버 로봉순./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BJ 겸 유튜버 로봉순./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로봉순에게 자숙은 없었다. 사과 영상을 올린 후 그는 개인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사과 영상을 다룬 기사를 캡처한 사진과 함께 "기자 만세. 기자님 나이스" 등의 멘트를 달았다. "죄송하다"는 말과는 다르게 행동은 가볍다. 더군다나 그의 팬 중에는 "불법 성매매 한 BJ 철구도 멀쩡히 방송 잘하던데"라며 로봉순의 편을 드는듯한 그룹도 등장했다.

로봉순은 활동 무대를 옮겨가며 방송을 하고 있다. 아프리카 TV와 팝콘 TV 등에서 활동하던 그는 최근 또 다른 플랫폼으로 옮겼다고 전했다. 그가 논란이 일 때마다 플랫폼을 옮기는 것은 우연일까.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