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키 인스타그램
사진=키 인스타그램


사진=키 인스타그램
사진=키 인스타그램
가수 태연과 키가 영화 속 주인공으로 변신했다.

키는 13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키루엘라. 주말을 즐기는 마녀배달부 탱키"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애니메이션 영화 '마녀 배달부 키키'의 키키와 영화 '크루엘라'의 주인공으로 변신한 키가 나란히 서있는 모습이 담겼다. 영화를 찢고 막 나온 듯한 두 훈남훈녀의 비주얼이 감탄을 자아낸다.

한편 키와 태연은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 예능감을 뽐내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