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美 갖춘 '버추얼 인플루언서'
'아담' 이후 탄생한 가상인간 '로지'
미국 릴 미켈라, 연수입 130억
사진=로지 인스타그램
사진=로지 인스타그램


서예진의 BJ통신≫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가 BJ, 유튜버, SNS스타 인플루언서들의 소식을 전합니다. 최근 방송과 유튜버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온라인에서 활동하는 인플루언서들이 연예인을 뛰어넘는 인기를 누리고 있는 가운데, 전반적인 온라인 스타들의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가짜 인간'이 수만 팔로워를 거느리더니, 연예계까지 진출했다. 한 금융광고에서 춤을 추며 등장한 미녀가 알고 보니 '버추얼 인플루언서'였다. 그녀는 국내 최초 가상 인플루언서인 로지(ROZY)다.

로지는 MZ세대가 가장 선호하는 얼굴을 토대로 만든 가상의 인물. 지난해 활동을 시작해 13일 기준 인스타그램 팔로워 3만 4800명 이상을 보유한 인플루언서다.

첫 등장에서 로지는 자신의 정체를 숨겼다. 그는 처음 SNS에 게시물을 올린 지난해 8월 19일부터 여행을 가고, 일상을 공유하는 등 평범한 20대의 모습을 보였다. 그런데도 로지는 SNS 스타가 됐다. 팔로워들은 그의 정체를 알고 난 이후에서야 그로테스크한 감정을 느꼈다.
사진=로지 인스타그램
사진=로지 인스타그램
세계관 또한 꽤 구체적이다. 로지의 나이는 22살. 태어난 곳은 '하이퍼메타'라는 가상세계다. 그는 최근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의 방을 공개하고, 피자와 민트초코를 좋아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최근 출연한 금융광고와 더불어 패션 잡지 모델로도 활동하는 등 반경을 넓혀가고 있다.

세계적으로 가장 유명한 '버추얼 인플루언서'는 릴 미켈라(lilmiquela)다. 그는 2016년 미국에서 탄생했다. 영국 전자상거래 기업 온바이는 지난해 미칼레가 벌어들인 수익이 약 1170만 달러(한화로 약 130억 원)이라고 밝혔다.

미국에 릴 미켈라가 있다면 일본에는 이마(Imma)가 있다. 작년 말에 등장한 이마 역시 SNS를 통해 인기 인플루언서에 등극했다. 그는 일본의 모델로 활동 중이다.
릴 미켈라(왼쪽), 이마./사진=인스타그램
릴 미켈라(왼쪽), 이마./사진=인스타그램
이들의 공통점은 '인간인 척'한다는 것. 화장을 하고, 음식을 먹고, 친구들을 만나는 등 여느 20대 여성들과 별반 다를 게 없는 모습을 SNS를 통해 선보인다. 이는 이들을 실존 인물로 착각하게 만들기도 한다.

1998년 1월 국내 1호 사이버 가수인 아담이 데뷔했다. 그의 첫 앨범은 20만 장이나 팔렸지만 반짝인기에 그쳤다. 결국 그는 비극적이게도 '바이러스에 걸려서 생을 마감했다'는 등의 소문과 함께 자취를 감췄다.

시간은 쏜살같이 흘러 기술은 고도로 발달했다. '버추얼 인플루언서'의 등장은 놀랍고도 새롭다. 대놓고 엉성했던 아담과는 달리, '가짜 인간'이라고 누가 설명해 주지 않는 이상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다.
'신한라이프' 광고 화면./사진=유튜브
'신한라이프' 광고 화면./사진=유튜브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는 지금. 가상의 인플루언서가 지상파 방송까지 등장하는 시대가 왔다. 코로나 영향이 없는 이들의 활약에 대한 기대와 더불어, 구설수 없는 완벽한 스타의 탄생이 싫지만은 않은 분위기.

하지만 실존 인물이 아니라는 점에서 오는 딥페이크 관련 문제점과 가상의 인간이 완벽한 인간상의 표본이 될 우려 등 윤리에 대한 부분은 한 번쯤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