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박나래./ 사진=텐아시아DB
개그우먼 박나래./ 사진=텐아시아DB


'55억 이태원 주택'을 낙찰받은 개그우먼 박나래의 1년 방송 출연료가 22억 8000만원으로 추산됐다. CF와 각종 PPL(제품협찬) 등을 더하면 5년 간 200억 원 정도를 벌어들인 것으로 보인다.

지난 12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는 '55억 주택 매입! 박나래 출연료 알아봤더니..'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이진호는 "박나래가 회당 500만~700만원 대 출연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여성 원톱 방송인으로 유재석, 강호동 급까지 따라왔다고 하는데, 케이블 기준으로 이들과는 3~4배 정도 차이가 났다"고 말했다.

이진호는 "박나래의 회당 평균가는 600만원으로, 1주일에 3600만원의 수입을 거두고 있다. 여기에 재방료 20%, 삼방료 12%를 더하면 약 4750만원을 주급으로 받고 있다"라며 "1억 9000만원이 월급인 셈이다. 연봉으로 따지면 22억 8000만원이다. 이 수입은 철저하게 방송 출연료로만 따진 수입"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진호는 "CF와 각종 PPL(제품협찬), 행사 등을 모두 고려하면 30억~40억 대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최근 5년간으로 기간을 넓히면 최소 150억원에서 200억 이상 벌어들였을 것"이라며 "프로그램을 줄인 내역으로 산정한 수입이니 최전성기 때는 더 많은 돈을 벌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한남동 유엔빌리지 한 빌라에 1000만 원 수준의 월세를 내고 살던 박나래는 최근 166평짜리 용산구 이태원동 한 단독주택을 55억 원에 경매 낙찰 받아 화제가 됐다.

12일 서울서부지방법원에 따르면 박나래는 지난 6월 1일 입찰가액 48억7345만4000원에 나온 이태원동 소재의 대지면적 166평짜리 단독주택 경매에 참여했다. 그는 2차 경매에서 총 5명의 응찰자 중 가장 높은 가격인 55억 7000만원을 써내 최종 낙찰 받았다. 잔금 납부는 오는 16일까지 해야 한다.

지난 4월 60억원 상당의 감정가를 책정받은 이 주택은 한 차례 유찰됐고, 당시 48억원에 값을 낮춰 다시 경매 시장에 나왔다. 지하철 6호선 한강진역과 인접하고, 남산과 둔지산 사이에 위치했다. 고급 주거촌으로 외국인들이 다수 거주해 프라이버시가 보장된 지역이란 평가를 받는다. 토지면적 551㎡(166.68평), 건물면적 319.34㎡(96.6평)으로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에 방 5개로 구성되어 있다.

소속사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박나래가 경매에서 해당 주택을 낙찰 받은 건 사실이지만 아직 잔금을 납부하진 않았다"고 밝혔다.

박나래는 MBC '나혼자 산다'를 통해 서울 한남동에 위치한 유엔빌리지 갤러리 빌라에서의 생활을 공개해왔다. 약 1000만원 수준의 월세를 내고 살았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