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SNS 통해 근황 공개
"거의 끝나간다"
/사진=김영철 인스타그램
/사진=김영철 인스타그램


개그맨 김영철이 자가격리 중 근황을 전했다.

김영철은 지난 11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회사 대표님이 보내주신 domperignon 마지막을 까며"라고 밝혔다.

공개된 사진 속 김영철은 한옥에서 혼술을 즐기고 있다. 그는 "거의 끝나간다. 야호! 아 일하고 싶어. 철파엠도 가고 싶고 아형도 너무 그리워"라고 알렸다.

게시물을 본 배우 손태영은 "역시 어디서든 잘 지내고 적응도 잘하고 명랑한 오빠"라는, 개그우먼 김지혜는 "아직도? 와 2주 길다"라는 댓글을 남겼다. 또 개그우먼 김미려는 "우왕. 맛나겠다. 선배님~마지막까지 힘을 내요~슈퍼 파월"이라고 응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김영철은 최근 미국 코미디쇼 출연을 위해 출국했다. 현재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후 2주간의 자가격리에 돌입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