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 매직유랑단’ 정동하, ‘사랑 사랑 사랑’으로 고퀄리티 무대. “믿고 듣는 정동하”


가수 정동하가 미스터리 쇼맨으로 활약했다.

보컬리스트 정동하가 지난 1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트롯 매직유랑단’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동하는 5번 미스터리 쇼맨 ‘괴물 로커’로 등장해 유랑단과 치열한 대결을 펼쳤다.

정동하는 “제가 평소에 굉장히 온순한데 고음을 지를 때에는 앞에 있는 분을 잡아먹을 듯이 노랠 해서 관객분들이 ‘괴물 로커’라는 별명을 지어주셨다”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이후 정동하는 정체를 숨긴 채 노래를 부르는 미스터리 쇼맨 릴레이 송에서 한 소절만으로도 유랑단에게 정체를 들키며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어 정동하가 실루엣에서 등장하자 유랑단 멤버들은 “괴물이다”라고 소리치며 긴장한 기색을 드러냈다. 정동하는 “저는 불후의 명곡을 정말 사랑하는 가수, 뮤지컬 배우 정동하입니다”라며 시청자들과 출연진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이날 정동하는 김현식의 ‘사랑 사랑 사랑’으로 무대를 꾸몄다. 정동하는 박수를 유도하는 등 여유로운 무대매너와 믿고 듣는 안정적인 가창력으로 군더더기 없이 완벽한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정동하는 전매특허 폭발적인 샤우팅으로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다.

김신영은 “무대를 가지고 노는 느낌이다”라며 정동하의 무대매너에 감탄을 보냈으며 딘딘은 “(노래방)기계가 못알아 들을 고퀄리티 무대였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정동하는 스페셜 무대로 최근 발매한 신곡 ‘추억은 만남보다 이별에 남아’를 라이브로 선보였다. 록 스피릿 가득했던 ‘사랑 사랑 사랑’ 무대와는 달리 촉촉한 감성의 이별 발라드로 장르를 자유롭게 넘나든 정동하의 무대에 출연진들은 기립 박수를 보내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정동하의 신곡 ‘추억은 만남보다 이별에 남아’는 이별 후 느낄 수 있는 가장 솔직한 감정을 담아낸 곡으로 정동하의 시원시원한 고음과 세심한 표현력이 돋보인다. 이 곡은 노래방 인기 차트에 진입해 SG워너비의 ‘Timeless’, ‘라라라’와 이름을 나란히 하며 대결 구도를 이뤄 화제를 모았다.

또한, 정동하는 TV조선 ‘사랑의 콜센타’에 출연해 임영웅과 사제지간 맞대결을 펼쳤다. 특별한 인연으로 무대에서 재회한 두 사람의 대결은 방송 후에도 뜨거운 화제를 모으며 깊은 여운을 남겼다.

정동하는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유튜브 활동을 통해 꾸준히 팬들과 소통하고 있으며 트렌디한 콘텐츠로 색다른 매력을 드러내고 있다.

한편, 정동하는 최근 신곡 ‘추억은 만남보다 이별에 남아’를 발매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