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연인 폭로글 등장
"당당하게 결혼발표라니"
하준수 "부인하진 않겠다"
개그맨 하준수, 안가연/ 사진=인스타그램
개그맨 하준수, 안가연/ 사진=인스타그램


개그맨 하준수가 동료 개그우먼 안가연과 결혼을 발표한 가운데, 전 연인이라고 주장하는 누리꾼이 폭로글을 게재했다.

지난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개그맨 H군과 개그맨 A양’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자신을 “2010년 12월 12일부터 8년간 현재 개그보다 캐리커처로 더 유명해진 개그맨 H군과 연애 동거 결혼 약속까지 했던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저희 둘이 헤어지기 전부터 개그보다 모 사이트 웹툰으로 데뷔해 유명해진 A작가와 바람을 피우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어느 날 갑자기 남자친구가 나에게 헤어지자했고, 헤어지고 본가에 내려와 힘들어하던 중 그 여자 웹툰에 나를 놀리듯 나와 함께 살던 시기에 둘이 같이 낚시여행 다녀온 이야기를 올려놓더라”라고 토로했다.

이어 “두 사람에게 제대로 된 사과 하나 받지 못했고 우리 둘이 살던 집에 내가 일을 하러 나간 낮 시간에 둘이 오토바이타고 와서 저희 집으로 올라간 CCTV 영상이 있는데도 저 사람들은 내가 잘못해서 자기들이 바람을 피웠다며 끝까지 제대로 된 사과 한마디 없이 나를 기만했다”며 “그 둘이 선배 개그맨이 하는 프로에 나와서 당당하게 결혼발표라니. 끝까지 나를 무시하며 둘이 만나게 된 이유와 배경에 대해 거짓말고 당당하게 2년째 연애 중이라 기만하는 모습에 화가 난다”고 덧붙였다.

이후 글쓴이는 추가글을 올려 “고소를 한다, 손해배상 청구를 한다는 문자가 오고 있는 중”이라며 “사과 받고 싶다. 내일 변호사를 알아볼 거고 변호사를 통해서 그들과 대화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하준수와 웨딩사진을 찍었다는 글쓴이는 “유방암 재발 후 항암을 할 수도 있다는 담당 교수님 말에 머리 기르려면 오래 걸리니 웨딩 사진이라도 찍어놓자해서 찍은 사진”이라며 “1년 안에 결혼할 조건으로 부모님 허락하에 동거를 시작했고, 나는 암이 큰 죄인인 것마냥 살았었다”고 설명했다.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하준수/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하준수/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이후 12일 오전 ‘하준수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등장했다. 하준수로 추정되는 작성자는 “글쓴이의 주장 전체를 부인하지는 않겠다. 글쓴이이에 상처가 될만한 일이 있었음을 나로서도 인정하는 바”라고 말문을 열었다.

하지만 “사과를 받지 못했다는 주장은 결단코 진실이 아니다. 2018년 11월 7일 일이 터지고 난 후, 나는 그 후로도 글쓴이에게 계속해 거듭 반복적으로 사과의 심경과 말을 전하였음은 물론 도의적인 책임감으로 가연이와도 합의하에 공식적으로 결별한 상태였다”고 했다.

이어 “글쓴이는 ‘제가 가연이와 정식으로 교제하더라도 혹은 결혼을 한다고 하더라도 진심으로 축하해줄 수 있다’는 이야기들을 분명하게 밝혀줬다”며 “하지만 글쓴이에 대한 도의가 아닌 듯 하여 모든 것을 깔끔하게 정리하고 다시 시작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 그 후 글쓴이와의 관계 정리가 마무리되었음을 상호 간에 명확히 확인하고 이후 가연이에게 정식으로 고백을 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글쓴이의 암 투병 과정에서 간병, 모친에게 여자 친구의 암 투병 사실을 숨기고 결혼하자고 재촉했던 부분들에 대한 미안함과 고마움 때문에 이제껏 공론화하지 않았고 결국에는 나를 용서해 주었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이번 일이 벌어지고 나니 글쓴이가 저에게 악의적인 마음을 품고 있었고, 당시에 공식적으로 정중하고 예의바르게 관계를 정리했음에도 또 다시 이렇게 공개적인 인터넷 상에서 저에 대한 이야기를 퍼트리고 있음에 저 역시도 큰 상처를 받을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하준수는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 캐리커처 그림으로 관심을 받았다. 현재 하카소라는 콘셉트로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이다.연인 안가연은 ‘츄카피’라는 예명으로 웹툰을 그리고 있다. 두 사람은 tvN ‘코미디 빅리그’에 함께 출연했으며 최근 결혼을 발표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