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네이버 나우 캡처
사진=네이버 나우 캡처


방탄소년단 지민이 춤천재라는 별명을 다시한번 확인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9일 네이버 ‘나우’(NOW) ‘A Butterful Getaway with BTS’에서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 퍼포먼스를 최초 공개했다.

캠핑장으로 떠나는 버스에서 꾸며진 ‘버터’ 무대에서 지민은 자유로운 분위기 속 흥겨운 댄스와 미소로 여행의 설레는 마음을 고스란히 전해주며 단단한 라이브까지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캠핑장 도착 후 신곡 소개와 ‘과거의 나’를 소환해 대화를 나누기도 하고, 다른 멤버로 ‘소울 체인지’하며 각 주제에 맞는 대답을 통해 멤버들을 얼마나 잘 알고 있는지 확인하는 시간도 가졌다. 지민은 19세로 돌아가 “멤버들과 주경기장에서 단독 공연을 해보고 싶다”고 말해 무대에 대한 그리움도 비췄다.

모닥불 앞에서 ‘봄날’을 마주한 지민은 흰 피부의 흑발로 청순 동안의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내며 아름답고 유니크한 음색으로 라이브를 열창, 진한 감동의 무대를 선사했다.

마지막은 새 싱글 ‘퍼미션 투 댄스’의 첫 공개 무대로 NOW의 백미를 장식했다. 베이지 컬러의 팬츠 위에 카우보이 벨트백을 연상시키는 흰 천을 덧댄 독특한 의상도 지민만의 스타일로 재탄생시킨 것.
사진=네이버 나우 캡처
사진=네이버 나우 캡처
한 팔을 위로 찌르는 동작에서 팔과 다리의 각도와 손 끝을 바라보는 얼굴 각도 및 시선 처리는 퍼미션 투 댄스의 시그니처 무브로 삼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보컬 역시 흉내낼 수 없는 특별한 음색을 입혀, 지민이 시작하는 브릿지 부분은 곡의 전환점으로 킬링을 선사했다.

이에 팬들은 "힐링 에너지를 주는 지민은 보기만 해도 행복해", “카메라가 지민을 못 따라오네”, "쉬운 안무도 예술로 만드는 천재아이돌" 등의 호응을 보냈다.

한편 ‘퍼미션 투 댄스’에 대해 지민은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곡이고, 현실에서 힘든 하루를 보내더라도 춤 만큼은 누구나 마음대로 자유롭게 춰도 된다는 메시지를 담았다”고 소개했다.

네이버의 뮤직 앱 바이브(VIBE)를 통해 지민의 직캠도 감상할 수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