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비통의 얼굴' 방탄소년단 진, 2021 F/W in SEOUL 클로징 모델로 발탁


방탄소년단(BTS) 진이 루이비통 패션쇼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클로징 모델로 팬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루이비통은 지난 7일 공식 트위터와 유튜브를 통해 하우스 앰버서더인 방탄소년단과의 ‘2021 F/W in SEOUL 남성 패션쇼’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의 말미에는 채도가 낮은 적색과 검은색이 어우러\, 루이비통의 로고 브로치가 박힌 코트를 입은 남자의 모습이 담겼다. 긴장감을 자아내는 배경음과 카메라 무빙에 따라 루이비통이 추구하는 컨셉을 가장 강하게 표현해 낸, 패션쇼의 대미를 장식하는 클로징 룩의 주인공인 진의 모습이 드러났다.

철조망과 기둥으로 만들어진 구조물 속에서 강렬한 색감의 코트를 입고 있는 진의 눈빛은 몽롱할 정도로 몽환미를 자아냈다.
'루이비통의 얼굴' 방탄소년단 진, 2021 F/W in SEOUL 클로징 모델로 발탁
일반적으로 패션쇼의 클로징은 그 쇼의 메인 모델이 서곤 한다. 컬렉션에서 디자이너가 추구하는 바를 강력하게 담아낸 가장 핵심적인 의상이니만큼 쇼의 '얼굴'이라고 할 수 있다.
구조물 내부에서 외부로, 외부에서 내부로 바라보는 여러 시선 및 공간적 차이를 바탕으로 도시 속에서의 시선 교환을 응축해내고자 했던 '2021 F/W in SEOUL 남성 컬렉션 이벤트'에서 진은 패션쇼 전체를 함축하는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쇼 스토퍼(showstopper 공연을 멈추게 만드는 박수갈채를 부르는 "명연기")로 선정되기도 했다.
'루이비통의 얼굴' 방탄소년단 진, 2021 F/W in SEOUL 클로징 모델로 발탁
패션쇼가 끝난 후 대형 언론들, 그리고 각종 패션 업계에서 루이비통 콜라보레이션에 대해 보도하면서 진의 파트를 선정한 것 또한 이러한 이유에서다. 'Eyesmagazine', 'GQ korea', 'vogue', 'Dazed', 'W Korea'등에서는 진 파트 및 사진을 썸네일로 사용하여 쇼스토퍼로서의 진의 가치를 인정했다.
'루이비통의 얼굴' 방탄소년단 진, 2021 F/W in SEOUL 클로징 모델로 발탁
루이비통의 미국 공식 홈페이지 또한 진의 컨셉 포토로 장식하여 진이 명실상부한 이번 '루이비통 컬렉션의 얼굴'임을 숨기지 않았다.
'루이비통의 얼굴' 방탄소년단 진, 2021 F/W in SEOUL 클로징 모델로 발탁
인도네시아의 각본가 겸 영화감독인 '우피 아비앙토'는 루이비통 런웨이 쇼를 본 후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진에게 극찬을 던졌다. '우피 아비앙토'는 '감독으로써 나는 진을 높이 평가하고 싶다', '그의 연기는 완벽하다. 제스쳐는 작지만 깊다', '그의 연기를 볼 때면 우리는 그의 마음 속으로 들어가는 것과 같고, 그가 무슨 생각을 하는지 궁금해한다', '우리를 궁금하게 하는 미스터리같다'고 평가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