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노래도 랩하는 것 처럼 해보고 파, 평생 노래하고 싶어"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새롭게 도전해 보고 싶은 장르에 대해 소신을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8일 아마존 뮤직의 'Exclusive BTS Interview' 에 출연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 중 멤버 정국은 인터뷰어 'Jaeki Cho'의 "BE 앨범에서 직접 앨범을 만드는데 동참한 걸로 안다. 그때 하지 못했지만 앞으로 하고 싶은 새로운 장르가 있냐" 라는 질문에 답했다.


정국은 "저는 보컬이잖아요" 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서 "근데 무대에서 랩 라인 형들이 랩을 하는 것 보면 노래도 약간 저런 식으로 해보고 싶다고 생각했다" 라고 전했다.

RM은 "크리스 브라운이나 저스틴 비버도 랩을 하기도 한다"고 덧붙였고 정국은 "그런 사람들을 보며 그런 생각이 들었다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시도하고 싶다" 라고 의욕을 드러냈다.
방탄소년단 정국 "노래도 랩하는 것 처럼 해보고 파, 평생 노래하고 싶어"
이에 인터뷰어가 "노래하면서 자기 과시하는 그런 것이냐" 고 말했고 정국은 "가사 내용에 따라 달라질 것 같긴 한데 그런 느낌의 곡을 해보고 싶다" 고 의지를 나타냈다. RM은 "되게 잘할 것 같다. 정국이는"라며 정국의 변신에 기대감을 비췄다.

정국은 이날 "춤까지는 모르겠는데 노래는 계속 하고 싶다" 는 소망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9일 팬데믹 시대 '희망'을 말하는 신곡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2019년 '메이크 잇 라이트'(Make It Right)에 이어 두 번째로 세계적 싱어송라이터 에드 시런과 손잡고 작업을 이 노래는 공개 직후부터 전세계적 반향을 일으키며 방탄소년단의 파괴력을 입증하고 있다. 특히 정국은
정국은 뮤직비디오가 공개된 이후 약 30분 만에 '트위터' 월드와이드(전세계) 실시간 트렌드에 'jungkook'이 2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jungkook'은 캐나다 1위 미국 2위, 영국 2위, 일본 트위플 2위 등 실시간 트렌드에 멤버 중 가장 높이 올랐고 월드와이드 7시간, 미국 10시간 등 장시간 머물렀으며 총 81개 국가 실시간 트렌드에 오르는 폭발적 관심과 인기가 나타났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