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영, 화장 강요한 누리꾼에 일침
SNS 통해 심경 고백
"당사자 향한 언사는 삼가해주길"
/사진=이주영 인스타그램
/사진=이주영 인스타그램


배우 이주영이 심경을 고백했다.

이주영은 지난 8일 자신의 SNS 계정에 화장을 강요한 누리꾼에게 일침을 날린 이후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그는 "제가 어제 썩 유쾌하지 않은 댓글에 대댓글로 응수를 했지만 당사자에게 도를 넘은 욕설이나 언사는 삼가해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개인 계정에 찾아가서 다는 댓글은 더더욱요. 저는 신경 안 써요. 괜찮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주영은 지난 7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셀카 한 장을 올렸다. 이를 본 누리꾼은 "화장하시는 게"라는 댓글을 달며 외모를 지적했다.

이에 이주영은 "왜죠? 저는 평상시엔 전혀 화장하지 않아요. 화장이 좋으시면 본인이 하시거나 제 얼굴이 보기 싫으시면 안 들어오시면 되지 않을까요?"라고 반박했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이주영의 따끔한 일침에 공감하며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한편 이주영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브로커'에 출연한다. 다음은 이주영 인스타그램 전문이다.제가 어제 썩 유쾌하지 않은 댓글에 대댓글로 응수를 했지만 당사자에게 도를 넘은 욕설이나 언사는 삼가해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개인 계정에 찾아가서 다는 댓글은 더더욱요. 저는 신경 안 써요 괜찮습니다. 모두들 좋은 저녁 되세요.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