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 DB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황정음이 남편 이영돈과 이혼 위기를 극복하고 재결합 했다.

9일 황정음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텐아시아에 "황정음이 이혼조정 중 서로의 입장 차이를 이해하고, 깊은 대화를 통해 다시 부부의 연을 이어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황정음은 지난해 9월 프로골퍼 출신이자 사업가 이영돈과 결혼 4년 만에 이혼 소식을 알려 충격을 전했다. 당시 황정음은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 이혼 조정 신청서를 제출했고, 그의 소속사는 "원만하게 이혼 협의할 것"이라며 "이혼 사유 등의 세부 사항은 개인의 사생활이라 밝힐 수 없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최근 황정음과 이영돈은 서로의 마음을 이해했으며, 이혼의 위기를 극복한 것으로 전해진다.

황정음과 이영돈은 2015년 지인의 소개로 만났다. 이들 부부는 2016년 2월 결혼했고 이듬해 8월 득남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