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골떄녀', 지난 7일 방송
안영미, 서동주와 부딪혀 부상
SNS 통해 근황 공개
/사진=안영미 인스타그램
/사진=안영미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안영미가 퉁퉁 부은 눈을 공개했다.

안영미는 8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어제 '골 때리는 그녀들' 재밌게 봤어요? 내 눈은 이제 괜찮아. 걱정해줘서 고마워"이라며 "진짜 골을 때리는 그녀들. 뽕슛은 잊어주길 바라"라고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 안영미는 머리에 붕대를 감은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그의 퉁퉁 붓고 피멍이 든 눈이 돋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진=안영미 인스타그램
/사진=안영미 인스타그램
게시물을 본 개그우먼 정주리는 "우리 영미. 세계 제일의 스트라이커 안 돼도 괜찮아. 다치지 마"라는, 개그우먼 김미려는 "헐"이라는 댓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한편 안영미는 지난 7일 방영된 SBS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서동주와 부딪혀 부상을 당했다. 응급처치 후 경기가 재개됐지만, 안영미의 오른쪽 눈가가 부어올라 많은 이의 걱정을 샀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