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꾸러기 동생미까지 선보여
'의리남' 방탄소년단 진, 가수 이현 유튜브 출연으로 컴백 '지원사격'


방탄소년단(BTS) 진이 가수 이현의 컴백을 돕기 위해 지원사격을 나섰다. 평소 친한 형동생의 케미를 선보이며 이현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출연한 것.

이현은 유튜브 채널 '혀니콤보 TV'를 통해 지난 5일'"앞으로 의전만 하셔야 될 것 같아요" 칭찬(?) 만발! 방탄소년단 의전팀 체험 두 번째!'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이현은 방탄소년단의 의전팀으로 합류해 무대 사전 녹화 현장에 투입됐다. 평소 십년지기 형-동생 사이로 이현과 친분을 유지하던 진은 특유의 친화력으로 이현에게 장난기 가득한 친밀한 모습을 보여 팬들을 미소 짓게 했다.

녹화를 위해 스튜디오를 이동하며 진은 역할놀이를 하듯이 "들어가지 이 실장"이라며 "오늘 집에 갈 때까지 책임져주시는 거죠?"라고 장난스럽게 물었고 이현은 "그럼요"라고 답하며 깨알 같은 케미를 보여줬다.
'의리남' 방탄소년단 진, 가수 이현 유튜브 출연으로 컴백 '지원사격'
두 번째 사전 녹화 전 멤버들은 다시 대기실로 향했고 이현은 진이 인이어 차는 것을 도와줬다. 진 이현의 일일 의전팀 체험이 끝난 후, 진은 특별히 이현을 찾아와 장난을 치며 오랜 친분을 증명하는 의리 있는 모습을 보였다.

이현은 찾아와준 진의 손을 잡고 반가워하며 "석진씨와 함께 한 하루가 얼마나 즐거웠는지 모르겠고요"라며 소감을 말했고, 진은 차 문을 닫고 가려는 시늉을 하며 장난 치는 귀여운 모습으로 이현과 팬들의 웃음을 유발했다.
'의리남' 방탄소년단 진, 가수 이현 유튜브 출연으로 컴백 '지원사격'
이현이 "석진씨 잘생긴 얼굴 보면서 굉장히 힘이 났고요"라며 진의 외모를 칭찬하자, 진은 엄지를 치켜세우며 그를 응원했다. 이현이 "너도 한번 해라. 의전팀"이라고 말하자 진은 "형 의전팀으로 한 번 갈게요. 제가 픽업부터 해가지고 다 할게요"라며 신이 난 아이처럼 재잘거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이에 이현이 "이거 꼭 내보내세요"라고 말하자 진은 유쾌하게 웃으며 훈훈한 모습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진은 "혀니콤보 TV 많관부(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라고 말하며 끝까지 의리를 지키는 모습을 보여 훈훈함을 안겼다.
'의리남' 방탄소년단 진, 가수 이현 유튜브 출연으로 컴백 '지원사격'
진은 이현이 신곡을 발표할 때마다 대기실을 찾아 깜짝 서프라이즈 파티를 열거나 신곡 홍보 트윗을 올리는 등 선배 가수인 이현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또 진은 방탄소년단 트위터에 이현과, 친구 산들, 멤버 슈가와 낚시에 다녀온 후 사진을 올리며 우정을 드러내 팬들의 흐뭇한 미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은 내일 싱글 CD 'Butter'를 발매한다. 새 싱글 CD에는 국내외 음악 시장에서 연일 새 역사를 쓰고 있는 디지털 싱글 'Butter'와 신규 트랙 ‘Permission to Dance’가 실린다. 특히 새 곡 ‘Permission to Dance’의 티저에서는 사막에서 청바지와 부드러운 셔츠를 입은 섹시한 카우보이와 같은 모습을 보여줘서 새롭게 선보일 진의 모습을 팬들은 설레는 마음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