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영, 화장 강요하는 누리꾼에게 일침, "내 얼굴이 보기 싫으시면 들어오지마~"[TEN★]


배우 이주영이 외모를 지적하는 누리꾼에게 일침을 가했다.

이주영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간만 셀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이주영의 민낯 셀카가 담겼다.

그러나 한 네티즌은 "화장을 하시는 게…"라고 이주영의 민낯을 지적했고 이에 이주영은 "왜죠?"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평상시에 전혀 화장을 하지 않는다. 화장이 좋으면 본인이 하시거나 제 얼굴이 보기 싫으시면 (SNS에) 안 들어오시면 되지 않을까요?"라고 반박했다.

한편, 이주영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브로커'로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사진=이주영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