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서희, 새 둥지 틀다
"전폭적 지원할 것"
차기작 검토 중
배우 장서희/ 사진=아이오케이컴퍼니 제공
배우 장서희/ 사진=아이오케이컴퍼니 제공


배우 장서희가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아이오케이컴퍼니는 7일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필모그래피를 견고하게 다져온 배우 장서희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랜 기간 장서희가 쌓아 온 배우로서의 노력과 작품에 대한 열정이 더욱 빛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장서희는 드라마 '인어아가씨', '아내의 유혹', '산부인과', '뻐꾸기 둥지', '엄마', '언니는 살아있다'를 비롯해 중국 드라마 '경자풍운', '서울 임사부', '수당영웅' 등 한국과 중국을 넘나들며 다양한 작품을 통해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아역 데뷔 이후 쌓아온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매 작품마다 안방극장과 스크린을 사로잡은 장서희는 2002년 MBC 연기대상 대상, 2009년 SBS 연기대상 대상 등을 수상한 데 이어 중국에서도 시청률 1위를 달성하며 한국을 대표하는 배우로서의 존재감을 입증했다.

또한 '서울메이트'와 '부라더 시스터' 등 예능 프로그램에도 다수 출연해 솔직 담백하고 친근한 매력으로 화제를 모았다.

장서희는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이며, 다방면에서 활발한 활동을 선보일 예정이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